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필리핀 해저 7천m서 미 구축함 선체 발견…2차대전 당시 침몰

송고시간2022-06-25 18:32

댓글

1944년 일본 해군과 교전 중 가라앉아…승조원 89명 사망

78년만에 확인돼…"가장 깊은 해저에서 발견된 난파 선체"

2차대전 당시 필리핀 해저에서 발견된 미 구축함 '새뮤얼 B 로버츠'
2차대전 당시 필리핀 해저에서 발견된 미 구축함 '새뮤얼 B 로버츠'

[AF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2차대전 당시 침몰한 미 해군 구축함이 필리핀 해저 7천m에서 거의 80년 만에 발견됐다.

25일 AFP통신에 따르면 미국 해양기술업체인 캘러던 오시애닉은 유인 잠수정을 통해 구축함 '새뮤얼 B 로버츠'의 손상된 선체를 8일간 촬영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 회사가 공개한 사진에는 구축함의 조타실과 3중 어뢰 발사관 및 포대가 찍혀있다.

캘러던 오시애닉의 창립자로 잠수정을 직접 운전한 빅터 베스코보는 "구축함은 해저 6천895m에 있었다"면서 "이는 지금까지 가장 깊은 곳에서 발견된 난파 선체"라고 말했다.

새뮤얼 B 로버츠는 지난 1944년 10월 25일 중부 사마르섬 부근에서 일본군 함정과 교전을 벌이던 중 파손돼 침몰했다.

당시 미군은 필리핀을 점령한 일본군을 몰아내기 위해 총력전에 나섰다.

미 해군 전사에 따르면 새뮤얼 B 로버츠함은 사흘간 물에 떠 있으면서 구조를 기다렸다.

그러나 결국 승선원 224명 증 89명이 부상 및 상어떼의 공격으로 인해 사망했다.

당시 미국과 일본 해군은 레이테만에서 여러날에 걸쳐 치열한 전투를 벌였으며 이 과정에서 새뮤얼 B 로버츠를 포함한 미군 함정 4척이 침몰했다.

이중 한 척인 구축함 '존스턴'은 지난해 사마르섬 앞바다 해저 6천456m 부근에서 베스코보가 이끄는 탐사팀에 의해 발견됐다.'

베스코보는 해저 7천m에서 또 다른 함정인 '갬비어 베이'를 탐색중이지만 아직까지 선체를 발견하지 못했다.

나머지 한척인 '호엘'은 위치를 추정할 수 있는 데이터가 부족해 탐사 작업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한편 지난 1912년 북대서양에서 침몰한 대형 여객선 '타이타닉'은 해저 4천m에 놓여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bumso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