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화이자 "종전보다 최대 20배 항체 많은 오미크론용 백신 개발"

송고시간2022-06-26 00:59

댓글

2가 백신도 항체 10배가량 증가…오미크론 하위변이에는 효과 떨어져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 로고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 로고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는 2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를 겨냥해 개조한 새 백신이 기존 백신보다 훨씬 강력한 면역 반응을 유도한다고 밝혔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가 56세 이상 1천234명의 임상시험 참가자들에게 새 백신 30㎍ 또는 60㎍을 투여한 결과 한 달 뒤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중화항체 수준이 기존 백신보다 13.5∼19.6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사가 오미크론 변이와 코로나19 원형을 모두 겨냥해 개발한 2가 백신도 이번 시험에서 기존 백신보다 9.1∼10.9배 많은 중화항체를 생성했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임상 데이터를 토대로 우리는 종전보다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상당히 더 높은 면역 반응을 유도하는 매우 강력한 2개의 오미크론용 개조 백신 후보를 갖게 됐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새로 개발한 오미크론용 백신과 2가 백신 모두 오미크론의 하위 변이인 BA.4와 BA.5에 대해선 면역 반응이 3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다고 두 회사는 전했다.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이러한 결과를 미 보건당국에도 공유했다고 밝혔다.

미 식품의약국(FDA)은 오는 28일 외부 자문위원 회의를 열어 올해 가을부터는 제약사들이 속속 업데이트하는 새 백신을 투여할지에 관해 논의할 예정이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에 앞서 모더나도 최근 오미크론 변이를 타깃으로 개발한 새 2가 백신이 BA.4와 BA.5에 대해서도 중화항체를 생성했다고 발표했다.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