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강진 직격탄' 탈레반 "제재·자금 동결 풀어달라" 호소

송고시간2022-06-26 11:46

댓글

"아프간 국민에 기본적 권리 달라…구호 작업 간섭 않을 것"

강진으로 가옥이 무너진 아프간 파크티카주의 마을.
강진으로 가옥이 무너진 아프간 파크티카주의 마을.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심각한 경제난이 발생한 아프가니스탄에서 강진 참사까지 겹친 가운데 집권 세력 탈레반이 국제사회에 제재와 자금 동결을 풀어달라고 호소했다.

압둘 카하르 발키 탈레반 정부 외교부 대변인은 2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세계가 아프간 국민에게 가장 기본적인 권리를 주기를 바란다"며 이는 국제 사회의 제재 및 해외 동결 자금 해제 그리고 지원 제공을 통해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아프간에서는 지난 22일 남동부를 강타한 강진으로 1천150명 이상이 숨지고 가옥 1만 채가 부서지는 등 심각한 피해가 발생했다.

하지만 탈레반 정부에는 이 같은 대형 재난을 감당할 행정력이 없는 실정이라 주민의 고충은 더욱 심해지는 분위기다.

세계 여러 나라와 국제기구의 구호가 시작됐지만 제재로 인해 현지 자금 지원이 쉽지 않은데다 열악한 인프라, 악천후 등 여러 악재까지 더해지면서 구호 작업은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탈레반이 민생 지원이 절실하다면 자금줄 등을 풀어달라고 요청한 것이다.

앞서 미국은 탈레반이 지난해 8월 아프간을 재장악하자 자국 연방준비은행에 예치된 아프간 정부의 자산 70억 달러(약 9조700억 원)를 동결했다.

동결된 아프간 정부의 해외 자산은 이를 포함해 90억 달러(약 11조7천억 원)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금 대부분은 국제 구호 단체 등이 아프간 지원을 위해 이체한 것이다.

이후 미국은 올 초 9ㆍ11 테러 희생자 유족들의 배상에 아프간 정부의 자금 70억 달러 중 35억 달러(약 4조5천400억 원)를 사용하기로 한 상태다.

이와 함께 탈레반 정부는 "국제기구의 구호 작업에 간섭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탈레반 정부는 과거에는 구호품을 압류하거나 이를 자신들의 세력 기반으로 빼돌리는 등 국제기구의 지원 작업에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여왔다.

지진 피해가 큰 파크티카주의 탈레반 관리 칸 모함마드 아흐마드는 AFP통신에 세계식량계획(WFP),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등 어떤 기관일지라도 그들은 직접 구호품을 배분할 수 있다고 말했다.

탈레반 정부 고위 관리들은 이와 함께 국제사회의 지원이 더 확대돼야 한다고 거듭 호소했다.

이에 대해 구호기관 관계자들은 탈레반이 지원을 요청했다는 점 자체는 큰 변화라고 평가했다.

구호기관 '다이렉트 릴리프'의 대니얼 호비 긴급 대응팀장은 AP통신에 "탈레반이 외부에 지원을 요청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그들은 이전에는 서양 비정부기구(NGO)와 가까이하지 않으려 했지만 이제는 일부 문호를 열어야 하는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탈레반 당국은 지진 발생 다음 날인 23일 오후 생존자 수색 작업을 종료하고 부상자와 피해 주민 지원에 주력하고 있다.

아프간 강진 피해지역인 파크티카주에 도착한 세계식량계획(WFP) 구호 차량.
아프간 강진 피해지역인 파크티카주에 도착한 세계식량계획(WFP) 구호 차량.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coo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