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위기의 에콰도르 대통령, 비상사태 해제…원주민 시위는 계속

송고시간2022-06-27 01:15

댓글

정부·시위대 25일 첫 대화…국회, 라소 대통령 탄핵 논의 이어가

에콰도르 국기 흔드는 시위대
에콰도르 국기 흔드는 시위대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에콰도르에서 원주민이 주축이 된 반(反)정부 시위가 2주째를 향해 가는 가운데 에콰도르 대통령이 시위 이후 선포했던 비상사태를 해제했다.

기예르모 라소 에콰도르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자로 전국 6개 지역에 선포됐던 비상사태를 해제하는 대통령령에 서명했다.

앞서 라소 대통령은 지난 13일 경제난에 지친 원주민 단체가 연료비 인하 등을 요구하며 도로 봉쇄 시위를 시작하자 17일 수도 키토 등 3개 지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군경의 통제를 강화했다.

이어 지난 20일 이를 6개 지역으로 확대했다.

시위를 주도한 에콰도르토착인연맹(CONAIE)은 비상사태 해제를 정부와 대화의 선결 조건으로 제시해왔다.

라소 대통령이 비상사태를 해제하기 직전 25일 정부와 시위대는 처음으로 대화 테이블에 마주 앉았다.

라소 에콰도르 대통령
라소 에콰도르 대통령

[에콰도르 대통령실 제공/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시위가 시작된 후 라소 정부는 비료 보조금 지급, 농민 부채 일부 탕감, 교육·의료예산 증가 등을 약속하며 시위대 달래기에 나섰지만, 양측이 정식으로 대화를 시작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레오니다스 이사 CONAIE 대표는 도로 봉쇄를 일부 해제해 키토로 식량이 수송되도록 하겠다고 밝히면서도 정부로부터 만족스러운 답을 얻을 때까지는 시위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사 대표는 주말 동안 시위를 잠시 쉬어가겠다고 했지만, 라소 대통령의 위기는 주말에도 계속되고 있다.

에콰도르 국회는 좌파 야당 의원 47명이 발의한 라소 대통령 탄핵안에 대한 토론을 이날도 이어갈 예정이다.

야당 의원들은 지난해 취임한 보수 성향의 라소 대통령이 총 6명의 사망자가 나온 이번 시위 사태에 책임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국회는 토론 후 72시간 이내에 표결에 나서야 하며, 국회 137명 중 3분의 2 이상인 92명 이상이 찬성하면 라소 대통령은 축출된다.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격리 중인 라소 대통령은 전날 국회에서 법률 대리인을 통해 "국회의원들이 민주주의를 흔들려고 한다"고 반박했다고 AFP통신은 보도했다.

mihy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