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 59%, 낙태권 후퇴 지지 안해"…민주, 중간선거 반전 안간힘

송고시간2022-06-27 04:04

댓글

민주당, 중간선거 핵심쟁점화…'스윙 보터' 교외 여성층 공략

공화당, 경계하면서도 "핵심 이슈는 바이든 경제 실정"

대법원 앞의 낙태 찬반 시위대
대법원 앞의 낙태 찬반 시위대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낙태를 헌법상 권리로 인정하지 않은 미국 연방대법원의 판결이 나온 이후 오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정치권에서 낙태 문제를 둘러싼 득표전이 본격적으로 불붙는 양상이다.

민주당은 대법원 판결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이들이 더 많은 여론의 우위를 토대로 중간선거의 핵심 쟁점으로 삼으려는 반면 공화당은 낙태 문제 대신 인플레이션 등 경제실정 이슈가 묻히지 않도록 방점을 두는 분위기다.

미 CBS방송이 여론조사기관 유고브와 함께 지난 24∼25일 성인 1천591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59%는 '대법원 판결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했고, 41%는 '지지한다'고 응답했다.

58%는 낙태를 합법화하는 연방 차원의 법률 제정에 찬성했고, 42%는 반대했다.

민주당은 조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이 최저 수준으로 떨어져 중간선거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이번 판결이 분위기 전환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바이든 대통령이 낙태권이 투표용지 위에 있다고 밝힌 것을 시작으로 중간선거에 출마한 연방의회, 주(州) 정부, 주의원 후보들도 일제히 이 문제를 최전방의 이슈로 부각하려고 달려들고 있다.

민주당이 다수당을 차지해야 낙태권을 보장하기 위한 연방 차원의 법률을 제정할 수 있고, 주 단위에서도 여성의 권리를 지킬 수 있다는 논리다.

일례로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연방 상원의원에 도전한 체리 비슬리는 "우리는 헌법의 권리를 위한 분수령의 시점에 직면해 있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민주당은 유권자의 분노를 행동으로 옮기고 지역 선거운동으로 조직화하기 위한 웹사이트까지 개설했다.

특히 민주당은 이번 판결이 교외 지역 여성 유권자의 지지를 자극할 호재로 여기는 분위기다.

교외는 진보 색채가 강한 도시와 보수 성향이 강한 시골 사이에 위치한 곳으로, 도시에 직장을 둔 대졸, 중산층 이상 백인이 많이 모여 살며 특정 정당을 일방적으로 지지하지 않아 승부를 결정짓는 '스윙 보터'로 통한다.

실제로 CBS 여론조사를 보면 여성의 67%는 대법원 판결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응답해 남성(51%)보다 높게 나타났다.

반면 공화당에선 선거의 근본 구도가 변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이번 판결의 영향이 단기에 그칠 것이라는 의견이 나온다.

공화당의 선거운동 전문가인 존 브라벤더는 워싱턴포스트(WP)에 "보편적 이슈는 경제에 대한 우려"라면서 "이것이 다른 어떤 이슈보다 선거를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낙태 판결이 공화당에 일부 불리한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지만 바이든 대통령의 맹점으로 꼽히는 경제 실정을 고리로 선거전을 이어가겠다는 뜻이다.

서맨사 블록 공화당 의회선거위원회 대변인은 "대법원의 판결은 낙태 문제를 주(州)로 되돌려준 것"이라며 "유권자의 가장 큰 우려는 오르는 물가, 치솟는 범죄, 남부 국경지대의 재앙이라는 사실을 바꾸는 것과는 아무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오히려 오하이오주를 대표할 상원 의원 후보인 J.D. 밴스는 대법원 판결 후 새 국면을 만났다면서 가족의 양육비 부담 완화를 최우선과제로 다루겠다는 식으로 대응했다.

WP는 대법원 판결이 중간선거 경쟁에 새로운 요소를 추가했다며 민주당과 공화당의 상반된 반응은 중간선거 득표전 계산의 차이를 반영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jbryo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