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 "다수당 책무 다할 수밖에"…'의장 단독선출' 만지작

송고시간2022-06-27 11:37

댓글

원구성 협상 난항에 "오전까지 인내심갖고 답변 기다리겠다"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6.27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7일 원 구성 협상과 관련해 국민의힘을 향해 "통 크게 양보한 야당에 일방적인 굴종만을 강요한다"고 비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비대위 회의에서 "국민의힘은 우리의 요청을 거들떠보지도 않고 바로 뿌리친 것도 모자라 이제는 백지수표까지 내놓으라며 막무가내 억지를 부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민주당이 법사위원장 자리를 국민의힘이 맡는데 동의한다며 법사위 양보의 조건으로 사개특위 구성과 '검수완박'(검찰수사권 완전 박탈) 관련 각종 소송 취하를 요구한데 대해 국민의힘이 거부 입장을 밝힌 것을 비판한 것이다.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도 "권성동 원내대표는 너무 고압적이고 일방적"이라며 "필리핀 특사로 출국한다는데, 애초 국회 정상화 의지가 없던 게 아닌가. 이번 주 내내 협상을 못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박용진 의원은 YTN 라디오에서 "사개특위는 과거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합의했던 사안 아닌가"라며 "자기들이 한 약속은 안 지켜도 되고 민주당이 했던 약속은 지키라고 주장하는 밴댕이 정치"라고 비난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계속해 민주당의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국회의장 단독 선출 카드를 고려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까지 인내심을 갖고 국민의힘의 답변을 기다리겠다"면서 "국민의힘이 몽니와 억지로 끝내 국회 정상화를 거부한다면, 우리로서는 민생과 경제를 방치하지 말라는 국민의 명령을 무겁게 새기며 다수당의 책무를 다하는 길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명시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과반 의석을 점한 민주당이 의장 단독 선출에 나설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도 MBC 라디오에 출연해 "(정오까지 답이 오지 않을 경우) 민주당은 그런 상황에 대응한 대책을 추진해야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사법개혁특위 참여 등을 전제로 법사위원장 양보를 제안하면서 이날 오전까지 국민의힘의 답을 기다리겠다고 한 바 있다.

김경협 의원은 페이스북에 "여당이 계속해 원 구성을 회피하고 국회 무력화를 시도한다면 규정된 절차에 따라 즉시 원 구성에 착수해야 한다"고 썼고 김용민 의원은 "의장부터 신속하게 선출합시다. 그래야 청문회도 하고 위법행위를 하는 장관 해임건의나 탄핵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js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