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상] 키이우 도심에 3주만에 미사일…날아온 방향이 달랐다

송고시간2022-06-27 14:33

댓글

(서울=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도심이 3주만에 러시아의 공격을 당했습니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25~26일 키이우를 비롯한 체르니히우, 수미 등 북부 도시와 르비우 등 서부에 미사일 폭격을 가했습니다.

특히 키이우에 대해서는 26일 새벽 미사일 10여기를 발사해 중심가 세브첸코 지구 등지에 있는 9층짜리 아파트와 유치원 건물 등이 파괴됐습니다.

미사일을 쏜 장소가 기존과는 달라 주목됩니다.

우크라이나 정보당국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25일 전투기 6대를 동원해 키이우 등지를 폭격할 때 벨라루스의 우크라이나 접경 도시인 모지리 상공에서 X-22 크루즈 미사일 10여기를 발사했습니다.

러시아가 벨라루스 영공에서 미사일을 쏜 것은 처음입니다.

이번 폭격으로 1명이 숨지고 최소 5명이 부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러시아의 이번 공격은 독일 바이에른주 엘마우성에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을 의식한 것으로 받아들여집니다.

비탈리 클리치코 키이우 시장은 "러시아군이 키이우에 폭격을 가한 것은 3주만으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앞두고 우크라이나인에게 위협을 가하려는 목적"이라고 말했습니다.

G7 회의에 참석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야만에 가깝다"라며 이번 폭격을 비난했습니다.

한편, 러시아 국방부는 25일 저녁(현지시간) 긴급성명을 통해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의 격전지인 루간스크주(우크라이나명 루한스크주) 도시 세베로도네츠크와 주변 지역을 완전히 점령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세베로보네츠크에 이어 완전히 포위된 것으로 알려진 리시찬스크를 점령하면 러시아군과 LPR 군대는 루간스크주를 완전히 장악하게 됩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김규비>

<영상: 로이터·텔레그램 ZradaXXII·러시아 국방부 유튜브·인스타그램 @vitaliyklitschko·트위터 @gariacha_kalina,@DP_UA1972·우크라 비상사태부 페이스북>

[영상] 키이우 도심에 3주만에 미사일…날아온 방향이 달랐다 - 2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