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급기야 "시진핑 사랑하라"까지…당대회 앞두고 이어지는 찬가(종합)

송고시간2022-06-27 18:15

댓글

中 지방 당서기 최소 9명 충성 글 발표

베이징시 13차 당대회
베이징시 13차 당대회

[북경청년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홍콩·베이징=연합뉴스) 윤고은 김진방 특파원 = 올가을 중국공산당 제20차 당대회를 앞두고 시진핑 국가주석에 대한 당 간부들의 찬가가 중국 전역에서 울려 퍼지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7일 전했다.

특히 지방 당서기 최소 9명이 최근 두 달간 공산당 중앙당교 기관지 학습시보에 시 주석을 찬양하고 그에 대한 충성을 맹세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뤄양성 허난성 당서기는 지난 22일 학습시보에 실린 글에서 시 주석을 '영수'로 호칭하며 "영수의 지시를 기억하고 효과적으로 이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영수'는 지도자에 대한 극존칭으로 마오쩌둥과 그의 사후 국가주석직을 이어받은 화궈펑 때까지 일반적이었으나 1970년대 말 이후에는 거의 사용되지 않았다.

리간제 산둥성 당서기는 지난달 20일 학습시보 1면에 실린 글에서 시 주석의 집권에 박수를 보내며 그의 지시를 '나침반', '황금열쇠', '지렛대' 등에 비유하며 칭송했다.

마싱루이 신장 당서기는 지난달 기고문에서 시 주석의 신장 전략을 완전하고 정확하게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리훙중 톈진 당서기는 기고에서 자신이 지난 17일 당 간부들에게 "시 주석의 지시를 따르는 동시에 시 주석을 감정적으로 사랑하라"고 촉구했다고 밝혔다.

SCMP는 "지역 수장들은 당의 의사 결정 기구인 25명의 정치국원으로 발탁될 수 있는 주요 인재 풀"이라며 "5년 전에도 (인사가 이뤄질) 19차 당대회를 앞두고 시 주석은 고위 간부들로부터 비슷한 찬사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러나 그러한 찬사가 반드시 승진이나 절대적인 보호를 보장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5년 전 당시 류스위 증권감독관리위원회 주임이 "시 주석은 당을 구하고 군을 구하고 나라를 구했다"고 칭송했으나 2019년 부패 사냥의 대상이 돼 강등됐다.

구쑤 난징대 교수는 "고위 간부들의 시 주석에 대한 개인 숭배가 명백한 칭송은 20차 당대회를 앞둔 시점에 이례적인 일"이라며 "시 주석 집권 전에는 지도자 교체 여부와 관계없이 개인에 대해 이토록 강한 표현을 한 적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것은 예외가 되어야만 한다"고 말했다.

한편 차이 베이징시 당 서기도 이날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공산당 베이징시 13차 당 대회 보고에서 "시 주석은 10차례 베이징 시찰과 18차례 중요 담화를 통해 '어떤 수도를 건설할 것인가, 어떻게 건설할 것인가'라는 중대한 시대적 과제에 대해 깊이 답변함으로써 신시대 수도 업무를 잘 수행할 수 있는 근본적인 토대를 만들었다"고 칭송했다.

차이 당서기는 푸젠성과 저장성 등에서 시 주석과 10년 이상 함께 근무해 시 주석의 친위 인맥인 '시자쥔(習家軍)'으로 분류되는 인사로 20차 당대회에서 중국 최고 지도부인 상무위원에 오를 후보군으로 꼽힌다.

pretty@yna.co.kr

china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