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동네 지키는 '서울 반려견 순찰대' 하반기 5개 자치구로 확대

송고시간2022-06-28 06:00

댓글
'서울 반려견 순찰대'
'서울 반려견 순찰대'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는 하반기 '서울 반려견 순찰대'를 5개 자치구로 확대해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위원회는 5∼6월 강동구에서 반려견 순찰대를 시범 운영한 결과 긍정적 효과가 나타나 다른 지역으로 확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반려견 순찰대는 주민이 반려견과 함께 자유롭게 산책하면서 거주지 곳곳의 범죄 위험 요소를 점검하는 방식이다. 위험 요소를 발견하거나 위급한 상황이 벌어지면 112나 120(다산콜센터)으로 신고하면 된다.

5월 한 달간 강동구 반려견 순찰대는 주취자 신고, 가로등 고장, 도로 파손 등 총 87건을 신고했다.

자치경찰위원회는 7월부터 권역별로 5개 자치구를 선정해 자치구 한 곳당 50명 내외의 순찰대를 12월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각 자치구는 독거노인 동행, 어린이 등하굣길 안전 산책 등 특화 프로그램도 운영하게 된다.

참여를 희망하는 자치구는 7월 1일까지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로 신청하면 된다.

위원회는 선발된 순찰대에 범죄예방 및 생활안전 등과 관련한 정보를 제공하고, 반려견 행동교육과 범죄예방교실 운영 등도 지원할 계획이다.

위원회는 "올해 운영 효과를 분석해 내년에 더 많은 지역으로 순찰대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okk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