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내 원숭이두창 확진자 접촉자 중 의심증상 발현 사례 없어"(종합)

송고시간2022-06-27 18:55

댓글

"70년대 두창 백신 접종했어도 지금 면역 효과 기대 어려워"

국립중앙의료원 의료진, 2세대 두창 백신 접종

인천의료원 국가지정 음압치료 병상
인천의료원 국가지정 음압치료 병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최인영 기자 =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의 접촉자 중 현재까지 의심 증상이 나타난 사례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청은 원숭이두창 확진자와 접촉한 49명 중 의심증상이 나타나 입원한 사례는 없다고 27일 밝혔다.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인 내국인 A씨는 지난 21일 독일에서 입국한 뒤 직접 질병청에 의심 신고를 했고,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인 인천의료원에 이송된 이후 확전 판정을 받고 현재 격리 치료 중이다.

A씨가 타고 온 비행기에서 접촉한 승객은 총 49명이다. 이 가운데 A씨와 인접한 좌석에 앉은 8명은 '중위험 접촉자', 승무원 2명을 포함한 그 외 접촉자 41명은 '저위험 접촉자'로 분류됐다. 동거인이나 성접촉자 등 '고위험 접촉자'는 없다.

방역당국은 중위험 접촉자 중 동의를 받아 정부가 비축한 2세대 두창 백신을 접종하겠다고 밝혔지만, 이날까지 접종에 동의한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보유한 2세대 백신은 원숭이두창에 약 85%의 예방 효과를 보이는 사람두창 백신이다. 질병청은 원숭이두창 백신으로 허가받은 3세대 백신도 도입하기 위해 제조사와 협의하고 있다.

의료진에게 접종하는 원숭이두창 백신
의료진에게 접종하는 원숭이두창 백신

(서울=연합누스) 신현우 수습기자 = 27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의료진이 분지침을 이용해 원숭이두창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2022.6.27 [공동취재] nowwego@yna.co.kr

2세대 백신은 끝이 갈라진 특수 바늘 '분지침'으로 피부를 15회 찔러 접종해야 하는 등 접종 방법이 까다롭지만, 3세대 백신은 일반적인 피하 주사로, 28일 간격으로 2회 접종하면 되기 때문에 더 간편하다.

국내에서 두창 백신 접종은 1978년까지 1∼3차에 걸쳐 시행됐지만, 지금은 중단된 상태다. 당시 접종 대상 연령은 생후 2∼6개월(1차), 5세(2차), 12세(3차)였다.

질병청은 1978년까지 접종을 3차까지 마친 사람들도 지금까지 면역 효과가 유지될 것으로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질병청은 "어린 시절에 두창 백신 접종을 1∼3차 접종했어도 접종을 통한 면역이 평생 지속되지는 않는다고 알려져 있다"며 "10년까지는 충분한 면역이 유지된다고 인정되지만, 20년 이상이 경과해도 면역력이 유지되는지에 대해서는 일치된 결과가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숭이두창 백신 접종 여부는 확진자와 접촉 여부 등 노출 가능성과 노출력 등을 보고 판단할 방침이라며 "40여 년 전 접종력은 현재 접종 여부의 판단 변수가 될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중앙감염병병원인 국립중앙의료원은 원숭이두창 확산에 대비해 의료진에게 2세대 백신을 접종했다.

원숭이두창 확진자나 의심환자를 진료할 가능성이 있는 의료진 20명이 접종 대상자였고 이날은 지원자 9명이 접종에 참여했다.

abbi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