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G7 젤렌스키와 정상회의…러 방산업계 등 추가제재

송고시간2022-06-27 19:17

댓글

"원유가격 상한제는 계속 협의…러에 부과한 보복 관세로 우크라 지원"

(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주요7개국(G7)이 러시아 방산업계 등에 대한 추가제재에 나설 전망이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G7 정상회의 이틀째인 27일(현지시간) G7 정상들에게 화상으로 대공방위 시스템과 러시아에 대한 추가제재, 안전보장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정부 고위당국자는 이날 독일 바이에른주 엘마우성 인근에서 기자들과 만나 "추가제재는 러시아의 군수품 생산망과 공급망 등에 대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고 쥐트도이체차이퉁(SZ) 등은 전했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화상으로 G7 정상회의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화상으로 G7 정상회의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가격 상한제 도입과 관련해서는 G7 국가간에 여전히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미 당국자는 설명했다.

G7 정상들은 러시아가 서방의 주요 원자재나 서비스, 기술에 대한 접근이 제한되도록 제재를 확대할 예정이다.

러시아의 방산업계에 대한 미국의 제재는 더욱 확대된다. 미국 당국자는 "이를 통해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잃은 장비를 대체할 수 있는 능력이 제한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국은 러시아의 570여개 생산그룹에 대해 23억 달러(약 3조원) 규모의 보복관세를 부과할 예정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G7 정상들은 러시아산 제품에 대한 보복관세 수입을 우크라이나 지원에 활용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한 비용을 대게 될 것이라고 미국 당국자는 설명했다.

백악관은 이와 함께 G7 정상들이 전쟁범죄와 같은 인권침해 책임이 있는 이들에 대한 제재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 정치적 독립성을 위협하거나 침해하거나 러시아 내 다른 목소리를 내는 이들을 억압한 500여명의 정부 대표자에 대해 입국 금지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G7은 또 우크라이나의 단기 재정적자를 메우기 위한 지원에 나설 것이라고 미 당국자는 밝혔다. 미국은 이를 위해 미 의회가 의결한 75억 달러(9조6천억원)의 지원패키지를 내놓는다. G7 정상들은 필요할 때까지 우크라이나를 재정적, 인도주의적, 군사적, 외교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할 예정이다.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G7 정상들은 이날 오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두 시간 동안의 화상회의에 돌입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G7 정상들에게 대공방위 시스템과 러시아에 대한 추가제재, 안전보장을 요구했다고 유럽의 한 당국자가 설명했다.

젤렌스키는 우크라이나의 곡물수출과 재건 지원도 요청했다고 그는 덧붙였다.

G7 정상들은 이어 오후에는 인도, 인도네시아, 남아프리카공화국, 세네갈, 아르헨티나 등 초청국가 정상들과 보건과 에너지, 기후, 성평등과 글로벌 식량상황에 대한 회의를 한다.

G7 의장국이자 이번 회의 개최국인 독일이 초청한 이들 국가 중 남아프리카 공화국과 세네갈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는 유엔 결의안에 기권한 35개국에 속한다.

G7정상회의는 미국·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으로 구성된 정상 간 협의체다.

yulsid@yna.co.kr

기념촬영하는 G7 정상들
기념촬영하는 G7 정상들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