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50년만에 새로 만나는 삼청각…북악산 자락의 시원한 전망 명소

송고시간2022-06-27 21:37

댓글

전면 리뉴얼 공사 후 재개관…꽃밭 산책로 등 개방

불편한 교통편은 여전히 문제…"서울시·성북구와 협의 중"

삼청각 유하정
삼청각 유하정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준태 기자 = 27일 오후 구불구불한 북악산길을 버스를 타고 올라가니 '영성문'이 취재진을 맞이했다. 삼청각의 본채인 일화당으로 들어가는 첫 번째 문이다.

이 문 뒤로 웅장하면서도 고즈넉한 한옥 건축물과 푸른 잔디가 깔린 넓은 정원이 보였다.

서울시는 삼청각을 50년 만에 새로 단장해 문을 열며 이날 언론에 공개하는 행사를 열었다. 이날 전 시설을 재개관한 삼청각은 1972년 7.4 남북공동성명 직후 남북적십자대표단의 만찬 장소로 사용할 목적으로 북악산 자락에 지어진 전통 양식의 건축물이다. 2만115㎡ 규모 부지에 본채 일화당을 비롯해 유하정, 천추당, 청천당, 취한당, 동백헌 등 5개의 별채와 야외정원 2곳을 갖췄다.

70∼80년대에는 국가 귀빈 접대 장소 등으로 운영되다 2000년 서울시가 매입해 전통문화 복합 공간으로 운영했고, 시대 변화에 맞게 리뉴얼하는 공사를 2020년 10월부터 1년 9개월간 진행했다.

삼청각 일화당
삼청각 일화당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본채인 일화당 내부에는 최신 시설을 갖춘 공연장과 한식당이 마련됐다. 야외 잔디마당을 활용해 공연, 국제회의, 컨벤션 등을 열 수 있다. 매주 수요일 저녁에는 판소리, 전통무용, 국악 앙상블 연주로 구성된 정기공연 '일화정담'도 열린다.

일화당 카페 뒤편에 꾸며진 테라스로 나서니 아래로는 삼청각 한옥들이, 더 먼 곳으로는 제2롯데월드를 포함한 서울 도심 풍경이 한눈에 들어왔다. 너른 시야에 숨이 탁 트일 만큼 시원한 경관이었다.

일화당 아래쪽 길목에 자리 잡은 별채 유화정은 팔각 모양의 정자로, 팔방 모두 창이 나 있어 북악산의 수려한 산세를 한껏 즐길 수 있었다.

이곳은 교육 체험 장소로 활용되며 한국 전통음식 만들기 체험 행사와 와인 강좌가 매주 목요일 운영될 예정이다. 다른 별채인 동백헌은 한옥 카페로 꾸며졌다.

일화당 테라스 둘러보는 오세훈 서울시장
일화당 테라스 둘러보는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수습기자 = 27일 오후 서울 성북구 삼청각에서 열린 삼청각 개관식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이 일화당 테라스를 둘러보고 있다. 1972년 7·4 남북공동성명 직후 남북적십자대표단의 만찬장소로 사용하기 위해 건립된 삼청각은 50년만에 전면 리뉴얼됐다.2022.6.27 nowwego@yna.co.kr

나무계단을 내려와 천추당과 청천당을 지나니 꽃밭이 펼쳐졌다. 삼청각을 위탁 운영하는 업체 대경인텔리전트의 하채헌 대표이사는 "삼청각 산책로에 있는 취한당과 동백헌은 시민을 위해 개방한다"고 설명했다. 이외 장소는 대관료를 내거나 단체로 일화당에서 식사를 할 경우 이용할 수 있다.

꽃길의 끝에 위치한 취한당에서는 '소박한 축전'이라는 제목의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성북구립미술관의 소장품을 선보이는 전시로, 8월 28일까지 열린다.

북악산 산세와 도심을 모두 조망할 수 있고 한옥 정취까지 느낄 수 있는 명소이지만, 대중교통편이 없어 시민들이 쉽게 접근하기 어렵다는 점은 여전한 문제다.

하 대표는 "결혼식이나 기업행사가 있을 때는 셔틀버스를 운영하지만, 평소에는 자차를 이용해야 한다"며 "순환버스 등 일반 시민들이 더 쉽게 찾아올 수 있게 하는 방안을 서울시, 성북구와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후 6시 일화당 안에서 열린 개관식에는 오세훈 서울시장과 에드가르 가스파르 마르팅스 주한 앙골라 대사, 바킷 듀센바예프 주한 카자흐스탄 대사 등이 참석했다.

오 시장은 "서울시 내 전통문화를 시민과 외국인들에게 깊이 있게 전달할 수 있는 공간이 많지 않다"며 "삼청각이 전 세계적인 한식 레스토랑이자 전통문화 전승 공간, 문화의 중심지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삼청각 둘러보는 오세훈 서울시장
삼청각 둘러보는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수습기자 = 27일 오후 서울 성북구 삼청각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이 '소박한 축전'에 전시되는 작품 설명을 듣고 있다. 소박한 축전은 삼청각 개관식을 축하하는 의미에서 성북구립미술관의 소장품을 전시하고 있다. 2022.6.27 nowwego@yna.co.kr

readines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