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野 "김건희 여사, 피의자 서면조사 불응…참으로 염치없어"

송고시간2022-06-28 11:37

공군 1호기 탑승하는 김건희 여사
공군 1호기 탑승하는 김건희 여사

(성남=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 참석하는 김건희 여사가 27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하고 있다. 2022.6.27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8일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허위경력 의혹에 대한 경찰의 피의자 서면조사에 50일 넘게 불응하고 있다는 KBS 보도와 관련해 "서면조사도 응하지 않고서 대통령 부인으로 광폭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니 참으로 염치도 없다"고 비판했다.

전날 KBS는 경찰이 지난 5월초 이력 허위기재 여부 등의 질의를 담은 서면조사서를 김 여사 측에 보냈으나 아직 김 여사 측은 회신을 하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민주당 조오섭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50일 넘도록 서면조사에 불응하는 것은 검찰총장 출신 대통령의 부인이라는 특별한 신분이어서 가능한 일이며, 일반 국민은 언감생심 상상할 수도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조 대변인은 "김 여사는 허위경력 의혹 외에도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의혹 등 많은 의혹을 받고 있다"며 "모르쇠로 일관하면 수사기관들이 알아서 무혐의나 불기소 처분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대통령 부인으로서 공적 활동을 하기 전에 자신에 제기된 의혹에 대한 수사부터 성실하게 받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라며 "대통령의 정상외교에 동행한 대통령 부인이 경찰 조사에 불응하고 있는 것은 국제적 망신거리라는 점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