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남도, 민선 7기 1천개 기업 투자 유치…실현율 56%

송고시간2022-06-28 11:42

댓글

협약 규모 27조 8천억…민선 6기보다 63% 증가

전남도청 청사
전남도청 청사

[전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전남도는 민선 7기 4년간 전략적 투자유치 활동으로 1천2개 기업과 투자협약을 했다고 28일 밝혔다.

협약 규모는 27조 8천억원으로 민선 6기 17조 800억원 보다 63% 증가했으며, 이에 따른 고용 창출 효과는 3만 1천여명으로 기대된다.

같은 기간 착공 등 실제 투자를 한 기업은 557개로, 56%의 실현율을 거뒀다.

업종별로 액화천연가스(LNG) 허브 터미널을 구축하는 한양 등 에너지 분야 기업이 196개(20%)로 가장 많았다.

식품 가공 분야 기업이 156개로 뒤를 이었고, 지식정보서비스 분야 155개, 철강·기계 107개, 전기·전자 57개, 관광 34개, 조선 기자재 20개 등이다.

입지별로는 100% 분양을 눈앞에 둔 목포 대양산단 등 일반산단에 432개 기업(43%)이 입주했다.

이어 혁신 산단에 281개, 개별입지에 160개, 농공단지에 65개, 국가산단에 57개, 광양항 배후단지에 7개 기업이 입주했거나 입주할 예정이다.

지역별로는 에너지밸리기업을 중점 유치하는 나주 등 중부권이 400개(40%)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여수 등 동부권에 193개(19%), 목포 등 서부권에 191개(19%), 장흥 등 남부권에 127개, 담양 등 북부권에 91개 기업이 투자를 약속했다.

미래 신산업 분야에서도 의미 있는 대규모 투자협약 실적을 냈다.

포스코케미칼의 이차전지 분야 1조 4천억원, 세아제강의 해상풍력 분야 800억원, NHN의 데이터센터 건립 3천억원, 지오그룹의 섬·해양 관광 리조트 조성 2천200억원 등이 대표적이다.

외국인 투자유치도 활발히 이뤄졌다. 이차전지 등 첨단산업 분야 글로벌 기업 20개 사와 1조 5천461억원 규모 투자협약을 했으며 98%의 높은 투자실현율을 보였다.

외국인직접투자(FDI)가 5억 달러를 넘는 등 유치 노력을 인정받아 지난해 전남도는 외국인 투자유치 부문 전국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과거 분양률이 저조했던 목포 대양산단·나주 혁신산단 등 19개 산업 농공단지도 전남도가 중점관리에 나서 크게 활성화됐다.

2018년 7월 기준 19개 산단 평균 분양률은 38.2%에 불과했으나, 올해 6월 기준 79.4%로 상승했다.

전남도는 민선 8기에는 새 정부 정책 방향인 지역 주도의 기업 지방투자 촉진을 위해 첨단 전략산업별 맞춤형 투자유치 활동에 나선다.

지난달 국내 주요 대기업의 대규모 투자계획 발표에 대응해 반도체·이차전지·해상풍력·항공우주·바이오 등을 중점 유치 대상으로 선정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어려운 경제 상황에도 투자실현율 56%는 매우 고무적"이라며 "민선 8기에도 일자리의 질을 높이고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견실한 기업을 집중적으로 유치하겠다"고 말했다.

bett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