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구서 '달성군 사저 가자' 낙서 수백개 발견…경찰 조사(종합)

송고시간2022-06-28 17:44

댓글

칠성교·유천네거리 인근 횡단보도·인도 등 곳곳…"필체 같아 동일인 소행"

횡단보도에 적힌 낙서
횡단보도에 적힌 낙서

[독자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박세진 기자 = 대구 곳곳에서 '달성군 사저 가자'는 낙서 수백 개가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대구 달성경찰서는 28일 화원읍과 유가읍 등 달성군 일대 횡단보도와 인도에 '달성군 사저 가자'라고 적힌 낙서 수십 개를 발견하고 작성자를 찾고 있다.

낙서는 달성군 유가읍 쌍계리에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저'를 지칭하는 것으로 추정되며, 이달 초부터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유성펜으로 적힌 탓에 군청 공무원 등이 물파스 등을 이용해 제거하고 있다.

횡당보도에 적힌 낙서
횡당보도에 적힌 낙서

[독자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이날 중구 종각네거리 한 인도에도 같은 필체의 낙서가 나타났다.

낙서는 이달 중순부터 달서구 유천네거리와 월촌역 일대에서도 수십 건 발견됐다.

대구 달서구에 따르면 보름 전부터 같은 필체의 낙서가 보인다는 신고가 접수돼 관련 과 담당 공무원들이 현장에 나가 낙서를 지웠다.

제거할 때마다 같은 자리에 다시 낙서가 쓰였으며, 당시에는 악성 민원인의 소행으로 판단해 별다른 신고를 하지 않았다고 달서구는 전했다.

사안이 불거지자 구청 건설과는 경찰에 낙서들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해당 낙서는 지난 5일 북구 칠성교 아래에서도 발견됐다. 북구청 당직자는 대구시설공단에 신고 사항을 이관했다.

달성경찰서 관계자는 "필체가 똑같아 같은 사람의 소행으로 본다"며 "공공기물 고유의 기능을 훼손한 것은 아니라서 형법이 아닌 경범죄 처벌법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sunhyung@yna.co.kr, psjpsj@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