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포스코, '성폭력사건' 임원 6명 중징계…관련자 4명도 금주 징계

송고시간2022-06-28 13:56

댓글

성윤리 위반행위 근절 쇄신책 마련키로…피해 직원 법률·심리상담·의료 지원

포스코 본사
포스코 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포스코가 최근 벌어진 사내 성폭력 사건에 대한 관리 책임을 물어 임원들을 대거 중징계했다.

포스코는 이번 사건의 피해자와 관련 직원에 대한 직·간접 관리 책임이 있는 임원 6명을 중징계했다고 28일 밝혔다.

해당 임원에는 사건이 발생한 포항제철소의 소장 등이 포함돼 있다.

포스코는 또 사건 관련 직원 4명에 대해서는 현재 진행 중인 경찰 조사 결과와 관계없이 자체 조사 결과를 토대로 다음 달 1일 인사위원회를 열어 징계 수위를 결정하기로 했다.

포스코는 아울러 외부 전문기관의 지원을 받아 성 윤리 관련 제도 및 시스템을 재점검해 성 윤리 위반 행위 근절을 위한 종합대책을 조속히 마련할 계획이다.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은 임직원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회사의 엄중한 책임을 통감하며 피해 직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김 부회장은 이어" 윤리경영 실천을 위해 큰 노력을 해왔던 회사와 임직원분들이 부정적인 이미지로 외부에 비치는 현 상황에 대해 너무 안타깝고 송구하다"며 "그간 소홀하거나 미흡했던 부분들에 대해 통렬하게 반성하고 과감하게 개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

[포스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특히 "고용노동부의 직권 조사와 고용 평등 조직문화 진단을 성실히 받고 공신력 있는 외부 전문기관을 통해 사내 성 윤리와 관련된 임직원들의 인식 수준을 면밀히 진단할 것"이라며 "근본적인 종합대책을 마련해 직원 존중의 조직 문화를 정착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포스코는 종합 대책 수립에 앞서 향후 성 비위 발생 시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강력한 '선(先) 인사 조치, 후(後) 조사 규칙'을 적용하고 모든 성 윤리 관련 비위에 대해 관련자는 물론 관리자 책임도 엄중히 묻기로 했다.

또 ▲ 사내·외 법률·심리상담 전문가 지정 운영 및 의료 지원 ▲ 외부 전문기관의 성 윤리 조직 진단 ▲ 소수 직원의 독립 근무 장소에 대한 외부 전문가 진단·개선 ▲ 양성평등 조직문화 자문단 운영 ▲ 최고 경영층 핫라인 구축을 통한 신속한 초동 대처와 피해자 보호 등을 즉시 시행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7일 포스코 포항제철소의 한 여직원은 자신을 성폭행·성추행·성희롱한 혐의로 직원 4명을 경찰에 고소했다. 같은 부서에 근무하는 직원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했고, 이와 별개로 술자리에서 자신을 추행하거나 성희롱한 혐의로 3명을 고소했다.

kak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