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종이의 집' 김윤진 "'로스트' 때보다 많은 나라에 공개돼 감격"

송고시간2022-06-28 15:01

댓글

위기협상팀장 선우진 역…"협상 장면 느슨해지지 않게 랩 하듯 대사"

"리메이크 '양날의 검'이라 생각…호불호 예상, 높은 관심 감사해"

배우 김윤진
배우 김윤진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일찍이 미국 드라마 '로스트', '미스트리스'에 출연해 세계 무대를 경험한 배우 김윤진이 K-콘텐츠로 세계 시청자들을 만나게 돼 감격스럽다고 밝혔다.

김윤진은 28일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집: 공동경제구역' 화상 인터뷰에서 "'로스트'를 할 때만 해도 (세계에 선보이는 작품을) 한국말로 연기하고, 한국 감독님, 한국 작가, 한국 배우들과 호흡을 맞춘다고는 상상도 못했는데 감격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로스트'는 110개국 정도에 방영된 것으로 아는데, 넷플릭스는 190여개국에 공유되는 플랫폼이어서 작품 제의가 왔을 때 너무 반갑고, 나한테 이런 기회가 다시 오는구나 싶어 감사했다'고 말했다.

김윤진은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서 대한민국 경기경찰청 소속 위기협상팀장 선우진 경감 역을 맡았다. 조폐국에서 인질 강도극을 벌이는 범죄자들의 우두머리이자 천재 지략가인 교수(유지태 역)와 두뇌 싸움을 하는 역이다.

그는 동명의 스페인 인기 시리즈를 원작으로 하는 만큼 부담이 따를 수도 있었지만, 장르물에서 여자 캐릭터가 현장을 지휘한다는 점에 매력을 느껴 작품에 합류했다고 했다.

김윤진은 "어떻게 하면 선우진의 명석함을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을 많이 했다"며 "머릿속에서 복잡한 생각들을 하는데, 그런 머리를 쓰는 상황을 눈을 이리저리 돌리는 시선 처리 등으로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 조폐국 안과 비교해 (경찰 협상팀인) TF 장면은 지루할 수 있어 빠르고 다이나믹하게 정보를 전달하려고 했다"며 "현장서 대사를 랩을 하듯 해서 후시녹음을 할 때 제가 제 대사 속도를 못 쫓아가 10번 만에야 녹음을 끝내기도 했다"고 전했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종이의 집' 한국판은 원작에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한다는 설정을 가져왔는데, 김윤진은 남북공동협상TF팀을 꾸려 강도단에 대적해나간다는 점을 원작과 차별점으로 꼽았다.

극 중 선우진은 남한 대표로 북한의 인민보안성 대위 차무혁(김성오 분)과 호흡을 맞춘다. 무력 진압으로 빠르게 사건을 해결하려는 차무혁과 인질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선우진은 초반에 대립하다가 서로를 믿는 동료 관계로 발전해 나간다.

김윤진은 "남한과 북한이 공식적으로 통일한다지만, 마음으로는 100% 통일이 안 된 상황"이라며 "만약 우리한테 비슷한 기회(통일)가 온다면 당연히 거치게 될 절차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첫 번째 무력 진압에 실패하고 차무혁이 이(실수)를 인정하자 김우진이 씩 웃는 장면이 있다"며 "의심했다가, 믿는 과정을 반복하는 선우진과 차무혁처럼 한 사람, 한 사람의 경험과 관계를 통해서 (남북이) 서로 마음을 열 수 있게 되지 않을까 하는 상상을 했다"고 전했다.

선우진은 뛰어난 협상가이기도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알츠하이머병을 앓는 엄마가 있고, 딸을 두고 전남편과 양육권 소송을 하고 있다. 또 교수와는 사건이 벌어지기 이전부터 남녀 사이로 감정을 갖고 만나고 있는 사이다.

이런 복합적인 감정을 끌고 가는 캐릭터를 오랜만에 만나 반가웠다는 김윤진은 "디테일하게 나오진 않았지만, 선우진은 개인적으로 커다란 짐을 지고 있다"며 "양육권 소송 때문에 병을 숨기는 엄마, 바빠서 챙겨주지 못하는 딸에 대해 미안함을 느끼는데 그런 애틋한 마음도 표현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교수와의 로맨스에 대해서는 "교수와 선우진이 쌓아 올리는 감정이 차곡차곡 쌓이는 게 아니라 빠르게 전개돼서 시청자들이 받아들일 수 있을지 걱정을 많이 했다"며 "그 순간의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김윤진은 원작의 캐릭터에 얽매이지도, 이를 다르게 표현하려고 애쓰지도 않았다고 했다.

김윤진은 "원작 팬들이 많아서 (원작과의) 비교는 피할 수 없는 숙명이라고 생각한다"며 "우진은 원작 캐릭터와 비슷하지만 작품 전개가 빠르기 때문에 다르게 보일 수밖에 없었다고 생각했고, 배우로서 캐릭터를 공감 가게 전달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해외 평가에서 원작과 차별점이 없다며 혹평을 받은 것과 관련해서는 예상했던 일이고, 작품에 대한 관심으로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어떤 식으로든 작품이 높은 관심을 받는 것은 감사한 일이라고 했다.

김윤진은 "작품에 대한 호불호가 갈릴 것이라고 100% 예상했다"며 "(리메이크가) 양날의 검이란 건 알고 있었지만, 전 세계적으로 작품을 보여줄 좋은 기회는 쉽게 오는 게 아니라고 생각해 맨손으로 검을 잡았다"고 말했다.

이어 "K-콘텐츠가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이 시점에 제가 캐스팅된 것만으로도 너무 감사하다"며 "파트2에서는 선우진이 좀 더 활발한 활약을 할 테니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배우 김윤진
배우 김윤진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er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