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실종 조유나양 가족 차량 완도 해상서 발견…29일 오전 인양(종합)

송고시간2022-06-28 18:55

댓글

송곡항 인근 바닷속 양식장 하부에 걸려…'짙은 틴팅' 탑승자 유무 확인 안 돼

완도 실종자 차량, 수중에서 발견
완도 실종자 차량, 수중에서 발견

(완도=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28일 오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방파제로부터 80m 지점 가두리 양식장 아래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 가족의 차량으로 추정되는 아우디 승용차가 발견됐다. 경찰이 가두리 아래를 탐색하고 있다. 2022.6.28 iso64@yna.co.kr

(완도=연합뉴스) 장아름 천정인 기자 = 실종된 조유나(10) 양 가족의 차량이 28일 오후 전남 완도 해상에서 발견됐다.

지난달 31일 새벽 조양 가족의 행적이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확인된 지 28일 만이다.

경찰은 차 안에 조양 가족이 있는지 육안으로 확인하지 못했으며, 증거 유실 방지를 마친 후 차량 인양을 29일 오전에 할 계획이다.

마지막 생활반응 지점 인근 해저에서 아우디 부속품 발견
마지막 생활반응 지점 인근 해저에서 아우디 부속품 발견

(완도=연합뉴스) '제주도 한 달 살이'를 하겠다며 교외체험학습을 떠났다가 전남 완도에서 행방불명된 광주 초등학생 일가족의 실종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28일 완도군 신지면 한 방파제 인근 해저에서 승용차 부속품을 발견했다. 2022.6.28 [광주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s@yna.co.kr

◇ 완도 신지면 송곡항 앞바다 속에서 차 발견…내부 탑승자 미확인

광주경찰청과 완도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12분께 완도군 신지도 송곡항 인근 방파제에서 약 80m 떨어진 물속에서 아우디 승용차를 발견했다.

해경과 육경 잠수 요원이 가두리양식장 끝에 걸린 차량을 맨눈으로 확인했다.

승용차의 번호판은 조양 가족의 차량의 번호와 일치했다.

발견 당시 차량은 뒤집힌 채 트렁크가 열려 있었고 경찰은 트렁크에서 여행용 가방 등을 건져 올렸다.

차 안에 사람이 탑승했는지 여부는 잠수 요원의 시야가 확보되지 않은데다 조명을 비춰도 보이지 않을 정도로 차량 틴팅이 어둡게 돼 있어 확인하지 못했다.

경찰은 내부에 탑승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수중에서 차 문을 열면 탑승자의 소지품 등 내부 증거물이 유실될 우려가 있어 차량 전체를 그대로 인양할 방침이다.

경찰은 해경과 협조해 바지선 등을 이용해 오는 29일 날이 밝은 뒤 인양에 나선다.

경찰은 앞서 이날 오후 3시 20분께 송곡선착장 인근 방파제 앞바다를 수중수색하다가 조양 가족의 차량과 같은 연식의 아우디 A6 그릴(라디에이터 덮개)을 발견했다.

이후 인근 바다를 집중적으로 수색했고 2시간여 만에 조양 가족의 차량까지 발견했다.

건져 올린 여행용 가방
건져 올린 여행용 가방

(완도=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28일 오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방파제로부터 80m 지점 가두리 양식장 아래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 가족의 차량으로 추정되는 아우디 승용차가 발견됐다. 경찰이 수중에 있는 차량 내에서 케리어를 건져 올리고 있다. 2022.6.28 iso64@yna.co.kr

◇ '제주 한 달 살기' 체험학습 신청했지만…28일 만에 완도서 차량 발견

조양 부모는 지난달 17일 학교 홈페이지를 통해 5월 19일∼6월 15일까지 제주도로 교외 체험학습을 떠나겠다는 신청서를 냈다.

조양은 이날 아프다는 이유로 학교에 출석하지 않았다.

조양 부모는 같은 날 제주가 아닌 완도의 한 펜션에 숙박 예약을 했다.

조양 가족은 지난달 24일부터 펜션에 숙박했으며 지난달 30일 밤 어머니가 딸을 등에 업고 펜션을 나가는 모습이 폐쇄회로(CC)TV에 담겼다.

지난달 30일 오후 11시께 머물고 있던 신지면 명사십리 인근 펜션에서 자동차를 타고 나와 오후 11시 6분께 송곡마을 버스정류장을 통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31일 오전 1시를 전후해 20분 간격으로 조양과 조양 어머니의 휴대전화 전원이 각각 꺼졌고 오전 4시께 송곡항 인근에서 조양 아버지의 휴대전화도 꺼졌다.

학교 측은 체험학습 기간이 끝난 지난 16일 이후에도 아이가 등교하지 않고 부모와도 연락이 닿지 않자 22일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조양 가족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30대 중반인 조양의 부모는 지난해 상반기 컴퓨터 관련 사업체를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집에는 카드 대금 독촉장 등이 쌓여있었고 경찰은 이들이 월세를 내지 못했다는 주변 진술을 확보했다.

areum@yna.co.kr

in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