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러, 서방 천연가스 가격 상한 추진에 "가스프롬과 협상할 사항"

송고시간2022-06-28 20:39

댓글
유럽연합(EU)과 러시아 국기
유럽연합(EU)과 러시아 국기

[로이터 연합뉴스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한 서방이 러시아산 천연가스 가격에 상한선을 설정하려는 움직임과 관련해 러시아 정부가 자국 천연가스기업 가스프롬과 협상해야 할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28일(현지시간) 스푸트니크 통신 등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그건 지침에 달렸고, 가스프롬이 내릴 결정에 달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들(서방)은 아마도 법적으로 허용되는 한 기존 계약조건과 가격변경 등에 조건을 붙이려 할 것이다. 이건 협상할 대상"이라고 말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실제로 서방이 러시아산 원유와 천연가스 가격에 상한선을 설정하면 러시아가 보게 될 손실이 어느 정도가 될지에 대해선 즉답을 피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독일 바이에른주 엘마우 성에서 26~28일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한 각국 정상은 러시아산 원유에 가격 상한선 설정 방안을 모색하는 데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통신은 원유 뿐 아니라 러시아산 천연가스에 대한 가격 상한 설정도 함께 논의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의 다나 슈피난트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천연가스 공급 가격 상한 설정을 위한 체계를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고 스푸트니크 통신은 전했다.

한편, 페스코프 대변인은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이 전날 나토 대응군 병력의 규모를 현행 4만명에서 30만명 이상으로 늘릴 것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 "나토는 상당히 공격적인 동시에 대립을 목적으로 구성된 연합체"라고 비난했다.

그는 "나토는 자신들의 인프라를 러시아 국경으로 밀어붙인다는 기본 임무를 끊임없이 수행함으로써 그들의 본질을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스푸트니크 통신은 보도했다.

hwangc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