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브라질 야권, 대통령·측근 겨냥 국조 추진…대선 정국에 파장

송고시간2022-06-29 04:01

댓글

前교육장관의 직권남용·대통령의 수사개입 의혹 규명 요구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대선이 3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야권이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그의 측근인 전직 교육부 장관을 겨냥한 국정조사를 추진하면서 대선 정국에 파장이 예상된다.

28일(현지시간) 브라질 매체들에 따르면 좌파 정당 소속 상원의원들은 이날 미우톤 히베이루 전 교육부 장관을 둘러싼 직권 남용 의혹과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수사 개입 의혹을 따지기 위한 국정조사위원회 설치를 상원의장에게 요구했다.

국정조사위 설치 요구서에는 전체 상원의원 81명 가운데 31명이 서명해 최소 요건인 3분의 1(27명)을 넘겼으며 상원 의장이 이를 받아들이면 국정조사가 시작된다.

이와 함께 야권 의원들은 연방대법원에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수사 개입 의혹에 대한 별도의 조사를 촉구하면서 압박 강도를 높였다.

연방경찰은 교육부 장관 재직 시절 직권남용 의혹이 제기된 히베이루 전 장관을 지난 22일 체포했다. 그러나 법원은 도주 우려가 없고 경찰 수사에 협조하겠다는 변호인단의 주장을 받아들여 하루 만에 풀어줬다.

앞서 주요 매체들은 히베이루 전 장관이 목사들의 부탁을 받고 특정 지방자치단체에 교육예산을 편법 지원했으며, 해당 목사들은 교육예산 지원의 대가로 시장들에게 뇌물을 요구했다고 지난 3월 보도했다.

히베이루 전 장관은 의혹을 완강하게 부인했으나 보우소나루 대통령 연루설까지 제기되며 파장이 커지자 3월 말 사임했다.

목사 신분인 히베이루 전 장관은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복음주의 개신교 세력을 연결하는 고리 역할을 했다.

상원 국정조사가 이뤄지면 대선을 앞둔 보우소나루 대통령에게는 정치적 타격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fidelis21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