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5년간 에어컨 실외기 작업중 8명 사망…모두 추락사고

송고시간2022-06-29 09:00

댓글

노동부 '위험 경보' 발령…위험 있으면 고소작업대 써야

서울 중구 한 건물에 에어컨 실외기가 줄지어 설치돼 있는 모습
서울 중구 한 건물에 에어컨 실외기가 줄지어 설치돼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세종=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고용노동부는 여름철을 맞이해 7∼8월 2개월간 에어컨 설치·수리 작업 사망사고 '위험 경보'를 발령한다고 29일 밝혔다.

2017년부터 작년까지 5년간 에어컨 설치·수리 작업 중에 발생한 사망사고는 8건으로, 모두 추락사고다. 실외기를 설치하다가 구조물에 설치된 난간대가 벽에서 떨어지면서 작업자가 함께 추락한 경우가 많다.

5년간 에어컨 설치·수리 작업 중에 발생한 중상해 재해(휴업 90일 이상 부상)는 53건이다. 유형별로는 추락이 49.1%로 가장 많고 넘어짐(15.1%), 부딪힘(9.4%) 등이 뒤를 이었다.

에어컨 설치·수리 작업 도중 추락사고를 당하지 않으려면 실외기 설치 장소의 안전성을 확인한 뒤 보호장비를 준비·착용해야 한다. 작업 공간이 좁아 추락 위험이 있으면 차량탑재형 고소 작업대를 활용해야 한다.

노동부 관계자는 "7∼8월은 에어컨 설치·수리 업무가 특히 많아 작업량 증가로 안전조치가 지켜지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ksw08@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