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최악 가뭄 덮친 이탈리아 "미용실서 머리 두 번 감기면 과태료"

송고시간2022-06-29 10:25

댓글

볼로냐 인근 도시 "적발시 최대 70만원"…伊북부, 포강 마르며 '비상사태'

가뭄에 말라붙은 이탈리아 포 강
가뭄에 말라붙은 이탈리아 포 강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최악의 가뭄에 시달리는 이탈리아 북부에서 급기야 고객의 머리를 두 번 감기는 미용사에 고액의 과태료를 물리는 지침까지 등장했다고 현지 일간 코리에레델라세라가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런 고육책을 빼든 곳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대학이 자리한 이탈리아 북부 볼로냐 인근의 소도시 카스테나소(Castenaso).

이 도시의 카를로 구벨리니 시장은 폭염이 지속되면서 가뭄 피해가 커지고 있지만, 미용실과 이발소에서 '이중 머리감기'로 매일 수천L의 물이 허비된다면서 이달 25일 이를 금지하는 지침을 발표했다.

인구 1만6천명인 카스테나소에선 이발소와 미용실 총 10곳이 영업하고 있다. 시 당국은 위반 사례가 단속되면 최대 500유로(약 70만원)의 과태료를 물리기로 했다.

이번 지침의 효력은 9월까지 이어진다.

그는 "개별 고객에게 사용되는 물의 양을 더하면, 수천만L에 이를 것이다. 카스테나소는 작은 도시이지만, 대도시라면 이렇게 허비되는 양이 어마어마할 것"이라며 이번 조치의 취지를 설명했다.

시 당국이 내놓은 관련 자료에 따르면, 수도를 계속 틀고 있으면 1분당 13L의 물이 소비되며, 누군가의 머리에 샴푸를 칠하고 헹궈내는 작업을 두 차례 반복하는 데는 최소 20L의 물이 필요하다.

이탈리아 로마의 한 이발소
이탈리아 로마의 한 이발소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구벨리니 시장은 이러한 지침에 시민들이 긍정적 반응을 보인다고 주장했으나, 현장 분위기는 사뭇 다른 것으로 전해졌다.

카스테나소의 한 미용실에서 일하는 미용사는 "다소 말이 안 되는 조치"라면서 "우리가 사용하는 일부 제품의 경우 1번 헹구는 걸로는 부족하고, 손님의 머리가 너무 지저분할 경우에는 2번 머리를 감기지 않기가 어렵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와 관련해 구벨리니 시장은 지침 만료 시한인 9월 전에 이런 조처를 수정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면서도 "상황이 정말로 심각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카스테나소가 속해 있는)에밀리아-로마냐 주의 경작지에 필요한 저수량이 오는 29일분까지만 확보돼 있다"며 "7월부터는 상황이 급격히 악화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작동을 멈춘 이탈리아 밀라노 도심 카도르나 광장의 분수대
작동을 멈춘 이탈리아 밀라노 도심 카도르나 광장의 분수대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겨울부터 눈과 비가 거의 내리지 않은 탓에 이탈리아에서 가장 긴 강인 포강이 말라붙으면서 이탈리아 북부에는 물 부족으로 비상이 걸렸다.

북부 최대 도시이자 이탈리아 경제 중심지인 밀라노의 경우 물 절약을 위해 공공 분수대의 스위치를 잠근 것을 비롯해 상당수 도시가 시민들에게 물 사용을 최대한 자제할 것을 당부하고, 물 배급제까지 시행하는 형편이다.

ykhyun1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