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법무부, 일본·대만·마카오 방한객 비자 완화

송고시간2022-06-29 10:01

댓글

복수 사증 발급하고 서류 간소화…단체여행객 전자사증 제도 시행

'돌아오는 외국인 손님들'
'돌아오는 외국인 손님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법무부는 코로나19로 상호 무사증입국이 잠정 정지된 국가 중 방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일본, 대만, 마카오 방한객의 비자 발급 제도를 내달부터 개선한다고 29일 밝혔다.

법무부는 해당 국민이 관광 등의 목적으로 방한하는 경우 90일 범위 이내에서 1회만 사용 가능한 단수 사증을 발급하는 현행 제도를 개선해 본인이 원할 경우 여러 번 방문할 수 있는 복수사증(C-3, 1년 유효)을 발급하기로 했다. 신청서류도 신청서, 여권, 왕복항공권만으로 간소화했다.

단체여행객에 대한 전자사증 제도도 시행된다. 재외공관 지정 국외 전담 여행사가 모객한 5인 이상 단체관광객은 재외공관 방문 없이 법무부(전자비자센터)에서 온라인으로 비자를 발급받을 수 있게 된다.

법무부는 이달 들어 외국인 관광객 단기방문(C-3)비자 발급 재개로 방한 수요가 급증하면서 비자 발급까지 너무 오랜 시간이 걸리고 있어 제도를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번 조치는 상호 간 무사증 입국제도 재시행 시까지 한시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며, 추후 국내 방역상황 등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법무부는 "비자 발급 제도 개선으로 급증하는 외국인 방한객의 불편을 해소하고, 관광산업 활성화와 내수 진작, 국민 일자리 창출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traum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