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中, 미·대만 경제협의체 견제…"실질적 내용 없어"

송고시간2022-06-29 09:57

댓글
대만 둘러싼 미중갈등 고조 (PG)
대만 둘러싼 미중갈등 고조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미국과 대만이 경제 분야 협력을 위해 지난 27일 경제협의체를 가동했지만 실질적인 내용이 없었다고 중국 관영 매체가 주장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계열인 글로벌타임스는 29일 "전문가들은 이러한 계획이 경제적 상호 이익보다는 중국에 대한 정치적 적대감에서 비롯됐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21세기 무역에 관한 미-대만 이니셔티브'라는 이름의 경제협의체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중국의 경제적 영향력 확대를 억제하기 위해 발족한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에 대만이 끼지 못하자 양측이 별도로 꾸린 협의체다.

글로벌타임스는 "이니셔티브에 가장 중요한 사안인 시장 접근과 관세가 포함되지 않았다는 것은 실질적인 의의와 효과가 크게 훼손됐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왕젠민 민난사범대 양안 수석전문위원의 견해를 소개했다.

이어 "바이든 행정부가 의회의 승인 없이 (이니셔티브를) 추진했다"며 "이는 실무 분야에서 의회가 우려하는 불확실성이 존재한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익명을 요구한 또 다른 전문가는 "경제와 무역 협력에서 중요한 것은 그것이 상호 간 이익이 되는지 여부"라며 "정치적 요인을 크게 고려한다면 협력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글로벌타임스는 또 "이 이니셔티브는 본질적으로 대만을 미국 주도의 '반(反)중국 첨단 공급망' 속 장기 말로 삼으려는 것"이라며 "(대만 집권) 민진당 당국은 미국과만 협력할 수 있기 때문에 이는 민진당을 위한 불평등하고, 품위 없는 협상이고, 미국은 계속해서 대만에 더 많은 것을 짜내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역시 지난 28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 측은 (중국의) 수교국이 대만과 주권 관련 함의와 공식적 성격을 가진 협정을 체결하는 것을 포함, 어떤 형태로든 당국 간 왕래를 하는 것을 결연히 반대한다"면서 "대만 민진당 당국은 미국을 이용해 독립을 도모하는 계산을 빨리 접어야 한다"고 강력히 반발했다.

china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