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선 8기 전북도정 비전은 '함께 혁신·함께 성공·새로운 전북'

송고시간2022-06-29 10:54

댓글

지사직 인수위, 5대 목표·20대 핵심 전략 발표…'실용과 협의'

전북도지사직 인수위
전북도지사직 인수위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도지사직 인수위원회는 29일 전주상공회의소에서 중간보고회를 하고 민선 8기 전북도청 비전과 5대 목표·20대 핵심 전략 등 도정 운영 방향을 발표했다.

비전은 '함께 혁신, 함께 성공, 새로운 전북'으로 확정됐다.

김관영 지사 당선인은 경제와 민생 살리기를 제1 목표로 정했다.

경제·민생 제일주의로 낡은 이념과 여야 대결을 넘어 실사구시의 실용주의와 협의의 정치를 추구하기로 했다.

민선 8기 전북 도정의 대원칙은 민생, 혁신, 실용 등 3가지로 구분된다.

5대 목표는 ▲ 전북 도민 경제 부흥 ▲ 농생명 산업 수도 ▲ 문화·체육·관광 산업 거점 조성 ▲ 새만금 도약·균형발전 ▲도민 행복·희망 교육이다.

핵심 전략으로는 기업 유치·민생경제 회복, 주력산업 대전환 등을 제시했다.

농정 분야의 미래 먹거리 창출 방안으로는 농생명 혁신클러스터 구축과 스마트·친환경 농업 허브 등이 포함됐다.

문화·체육·관광 산업의 거점 조성을 위한 전략은 휴양·치유 관광 거점화, 문화·체육 인프라 활성화 등이다.

새만금 도약·균형발전 전략은 새만금 신산업·관광 복합도시 조성, 권역별 자치 발전·지역 활력 등으로 짜였다.

도민 행복·희망 교육 전략은 든든한 복지·성평등 실현, 건강 안전망 구축, 창의·협치 교육 실천 등이 제시됐다.

은성수 인수위원장은 "인수위 활동기간에 김관영 도정의 111개 세부과제를 마련했다"며 "분과별로 추가 발굴한 과제와 도민 제안 정책들은 민선 8기가 시작되면 검토를 거쳐 도정에 반영하도록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김관영 당선인은 "전북의 위기를 기회로 바꿀 대전환의 시기에 직면했다"라며 "함께 혁신하고 함께 성공하는 새로운 전북, 그 비전을 향해 이제 출발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건립된 지 51년 된 도지사 관사를 도민들께 돌려드리는 게 도리라고 생각한다"며 "관사의 활용 방안이나 처분 등은 앞으로 도의회와 상의하겠다"고 밝혔다.

sollens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