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양 시신 3구, 조양 가족 옷차림과 동일…남은 수사는

송고시간2022-06-29 15:11

댓글

루나코인·수면제·극단선택 방법 검색, 사망 배경에 수사력

조사 위해 지상으로 옮겨지는 차량
조사 위해 지상으로 옮겨지는 차량

(완도=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인근 방파제에서 관계자가 10m 바닷속에 잠겨있는 조유나(10)양 가족의 차량을 인양한 뒤 조사를 위해 지상으로 옮기고 있다. 경찰은 실종된 조양의 가족과 차량을 찾기 위해 수중 수색하다 전날 가두리양식장 아래에 잠겨있는 차량을 발견했다. 2022.6.29 iny@yna.co.kr

(광주·완도=연합뉴스) 정회성 천정인 기자 = '제주도 한 달살이'를 하겠다며 광주를 떠나 전남 완도에서 연락 두절된 조유나(10) 양 일가족의 실종 사건이 변사 사건으로 전환될 것으로 보인다.

29일 인양한 시신의 신원을 파악 중인 경찰은 가족의 생전 행적과 사망원인을 파악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광주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완도 송곡항 앞바다에서 조양 가족의 아우디 승용차를 인양하고 시신 3구를 수습했다.

시신 3구의 옷차림은 생활반응이 사라지기 직전 조양 가족의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과 일치한다.

지문 대조 등을 통해 신원이 조양 일가족으로 최종 확인되고, 강력 사건이나 여타 사고 등의 피해 사실이 드러나지 않으면 사건은 종결 처리될 수 있다.

제삼자나 조력자 등의 개입 정황이 나오지 않은 이번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끝날 가능성이 크다.

공소권 없음이란 불기소 처분의 일종이다.

주로 범죄 혐의를 받는 사람이 사망해 불기소 사유가 명백하거나 수사할 필요성이 없는 경우 사건을 종결하는 절차다.

경찰은 30대 중반인 젊은 부부와 초등생 딸이 함께 숨진만큼 사망 원인뿐만 아니라 그 배경을 밝히는 데도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조사 위해 지상으로 옮겨지는 차량
조사 위해 지상으로 옮겨지는 차량

(완도=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인근 방파제에서 경찰이 10m 바닷속에 잠겨있는 조유나(10)양 가족의 차량을 인양한 뒤 조사를 위해 지상으로 옮기고 있다. 경찰은 실종된 조양의 가족과 차량을 찾기 위해 수중 수색하다 전날 가두리양식장 아래에 잠겨있는 차량을 발견했다. 2022.6.29 iny@yna.co.kr

지난달 조양 부모의 포털사이트 검색 이력을 확인한 경찰은 가족이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둔다.

조양 부모는 완도 송곡항 일원에서 마지막 생활반응을 보이기 전까지 암호화폐인 '루나 코인'을 여러 차례 인터넷에서 찾아봤다.

경찰은 암호화폐 투자 실패가 일가족을 극단적 선택에 내몬 배경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조양 부모는 '방파제', '추락', '물때' 등을 함께 검색했는데 극단적 선택 방법을 구체적으로 찾아본 정황이다.

검색어 이력에는 '수면제'도 포함됐다.

조양 가족은 지난달 송곡항에서 멀지 않은 완도 명사십리 인근 펜션에 투숙했다.

연락 두절 직전인 지난달 30일 오후 11시께 펜션을 빠져나가는 모습이 CCTV 영상에 담겼는데 당시 조양은 의식 없이 축 늘어진 채 엄마의 등에 업혀있었다.

경찰은 통신 기록·신용카드 사용 기록 등을 확인해 가족의 행적도 입체적으로 파악할 방침이다.

송곡항 방파제 주변 수중 수색
송곡항 방파제 주변 수중 수색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양 부모는 지난달 17일 학교 홈페이지를 통해 같은 달 19일부터 이달 15일까지 제주도로 교외 체험학습을 떠나겠다는 신청서를 냈다.

학교 측은 체험학습 기간이 끝난 지난 16일 이후에도 아이가 등교하지 않고 부모와도 연락이 닿지 않자 22일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조양 가족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조양의 부모는 지난해 상반기 컴퓨터 관련 사업체를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집에는 카드 대금 독촉장 등이 쌓여있었고 경찰은 이들이 월세를 내지 못했다는 주변 진술을 확보했다.

hs@yna.co.kr

in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