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세계 2위' 황선우 "레이스 운영·터치 향상 만족…체력은 과제"

송고시간2022-06-29 13:56

댓글

"자유형 200m 1분43초대 포포비치, 같은 선수로서도 멋있게 보여"

"한국 기록·은메달 만족하지만 계영 800m 결승이 더 와닿아"

황선우, '화상인사는 쑥스러워...'
황선우, '화상인사는 쑥스러워...'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수영 국가대표 황선우가 29일 서울 CGV 청담씨네시티에서 세계수영선수권 은메달 기념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고마운 사람들에게 화상인사를 부탁한 사회자에게 쑥스러운 표정을 하고 있다. 2022.6.29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롱코스(50m)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 수영 선수로는 11년 만의 메달을 수확한 황선우(19·강원도청)는 레이스 운영 능력과 터치에서 나아진 모습에 만족스러워했다. 다만 체력적인 면은 보완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황선우는 29일 서울 강남구 CGV 청담씨네시티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를 치른 소감과 앞으로의 각오 등을 밝혔다.

황선우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18일부터 25일까지 치러진 2022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종목 경기를 마치고 27일 귀국했다.

2019년 우리나라 광주 대회에서는 단체전인 남자 계영 800m에만 출전했던 황선우는 두 번째 출전한 롱코스 세계선수권대회인 이번 부다페스트 대회에서 은메달 1개를 따고 한국 신기록 5개를 세웠다.

황선우가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4초47의 한국 신기록을 작성하며 딴 은메달은 롱코스 세계선수권대회 경영 종목에서 2011년 중국 상하이 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금메달리스트 박태환 이후 11년 만에 한국 선수가 따낸 메달이었다.

황선우의 값진 은메달
황선우의 값진 은메달

(영종도=연합뉴스) 서대연 수습기자 = 세계수영선수권 대회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황선우 선수가 27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로 귀국하며 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2022년 세계수영선수권 대회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지난 25일까지(현지시간) 8일간 치러졌으며 우리나라는 황선우가 남자 자유형 200m에서 은메달을 획득하며 경영 종목 메달 순위 17위를 기록했다. 우리나라가 세계수영선수권 롱코스(50m) 경영 종목에서 메달을 딴 것은 2011년 박태환의 금메달 이후 11년 만이다. 2022.6.27 dwise@yna.co.kr

아울러 남자 계영 800m에서는 동료들과 한국 수영 사상 최초로 세계선수권대회 경영 단체전 종목 결승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루고 당당히 '세계 6위'에 올랐다.

황선우는 먼저 "이번 대회를 정말 열심히 준비했고, 호주에 가서도 정말 열심히 훈련했는데 은메달이라는 값진 결과를 얻어 뜻깊었다"고 돌아봤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황선우는 계영 멤버들과 호주 멜버른에서 호주 출신 명장 이언 포프의 지도 아래 6주간 특별 전지 훈련을 한 바 있다.

황선우는 이번 대회에서 개인 종목은 자유형 100m와 200m, 두 종목만 뛰었으나 단체전 4개 종목까지 치르면서 총 10번의 레이스를 펼쳤다.

그는 "자유형 200m 결승을 치르고 나서 회복이 덜 돼 자유형 100m 예선 때 부진한 기록이 나왔다"며 "이번 대회를 계기로 체력을 회복하는 데 신경 써서 빨리 끌어올려야겠다고 생각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보완책과 관련해서는 "한번 레이스를 하면 기진맥진하는 체질"이라면서 "아직은 잘 모르겠는데 경기를 뛰어가면서 어떤 방법이 좋은지 계속 찾아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무대에 선 황선우
무대에 선 황선우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수영 국가대표 황선우가 29일 서울 강남구 CGV 청담씨네시티에서 세계수영선수권 은메달 기념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2.6.29 xyz@yna.co.kr

아쉬움도 있었지만, 이번 대회에서 황선우에게는 수확이 많았다.

그는 우선 "페이스 운영 부분에서 향상된 것이 가장 크게 와닿았다"고 했다.

지난해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75m 부근까지 1위를 달리다 힘이 빠져 결국 7위로 레이스를 마쳤던 장면은 황선우에게는 보약이 됐다.

간담회 후 기자들에게 "그때처럼 하면 선수 수명 단축된다"고 할 정도로 그는 당시 레이스 초반에 너무 힘을 쏟았다.

황선우는 "당시는 경험이 없고 아무것도 몰라서 예선부터 오버페이스해 체력적으로 부담이 컸다"면서 "지난해 올림픽과 쇼트코스(25m) 세계선수권대회를 뛰면서 경험이 쌓여 이번에는 레이스 운영 부분도 끌어올려 예선, 준결승, 결승에서 조금씩 기록이 나아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호주 전훈 때 포프 코치로부터 돌핀킥과 터치 등에 대해 집중 훈련을 받은 황선우는 "이번에 터치 부분은 잘 된 것 같다"면서 "실시간으로 중계를 본 포프 코치님도 '터치가 맘에 들었다'면서 칭찬을 많이 해줬다"고 뒷얘기를 들려줬다.

세계선수권 자유형 200m 결승 기록 확인하는 황선우
세계선수권 자유형 200m 결승 기록 확인하는 황선우

(부다페스트 신화=연합뉴스) 황선우(오른쪽)가 20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전을 마친 후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이날 황선우는 1분44초47의 한국 신기록을 세우고 다비드 포포비치(왼쪽·루마니아·1분43초21)에 이어 2위로 레이스를 마쳐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2022.6.21 leekm@yna.co.kr

황선우보다 한 살 어린 루마니아의 기대주 다비드 포포비치에 대한 얘기도 나왔다.

포포비치는 이번 대회 자유형 200m에서 황선우보다 1초26이나 빠른 1분43초21의 세계주니어 신기록으로 금메달을 땄고, 자유형 100m에서도 정상에 올랐다.

단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남자 자유형 100m와 200m 우승을 독차지한 선수는 1973년 제1회 대회의 짐 몽고메리(미국) 이후 포포비치가 49년 만이다.

황선우는 포포비치에 대해 "영락없는 고등학생"이라면서도 "수영할 때 폼이 무너지지 않고 일정하게 레이스를 끌고 가는 게 강점이다. 포포비치 기록이 1초가량 앞서니 제가 배울 점이 더 많다"고 자세를 한껏 낮췄다.

포포비치는 자유형 200m 결승에서 초반 100m 구간에 49초96을 기록했다. 동메달을 딴 톰 딘(영국·49초81)과 함께 둘만 49초대 기록으로 100m를 돌았다. 황선우의 100m 구간 기록은 4위에 해당하는 50초72였다.

황선우는 포포비치의 1분43초대 결승 기록에 대해 "당시 딘과 '미친 거 아냐'라고 웃으며 농담했다"고 일화를 소개한 뒤 "같은 선수로서도 멋있어 보였다"고 덧붙였다.

세계 수영선수권 男 자유형 200m 2위 황선우
세계 수영선수권 男 자유형 200m 2위 황선우

(부다페스트 AP=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두나 아레나에서 개최된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전 후 시상대에 선 선수들. 왼쪽부터 2위 황선우(19·대한민국), 1위 다비드 포포비치(17·루마니아). 3위 톰 딘(22·영국). 2022.6.21 alo95@yna.co.kr

황선우는 "일단 첫 100m를 49초대에 편안히 턴 할 수 있는 능력을 끌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황선우는 자유형 200m에서 한국 신기록으로 은메달을 딴 것에 만족해하면서도 계영 800m에서 단체전 사상 첫 결승 진출에 성공한 것에 더 의미를 뒀다.

그는 "단체전에서는 그동안 희망이 잘 보이지 않았는데 이번에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 앞으로 더 진지하게 임할 계기가 된 거 같다"고 했다.

27일 입국하면서 '비빔면과 삼겹살이 먹고 싶다'고 했던 황선우는 "바로 먹은 음식이 삼겹살에 짜글이다. 한식이 진짜 맛있다"면서 웃음을 보였다.

그는 "헝가리에서 입맛에 썩 맞지 않는 식단으로 조금 힘들었는데 식단도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앞으로 대비를 잘해야겠다"고 말했다.

hosu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