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李, '성접대 뒤 박근혜 시계 줬다' 주장에 "거짓말로 장난쳐"

송고시간2022-06-29 15:10

댓글

성상납 의혹 연루 김성진 대표 주장 반박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9일 성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의 핵심 연루자인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가 '9년 전 이 대표를 접대한 뒤 이 대표로부터 박근혜 시계를 받았다'고 말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엄청나게 거짓말을 해대면서 장난치는군요"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저는 박근혜 (당시) 대통령 시계를 받은 적도 없고 구매한 적도 없고 찬 적도 없고, 따라서 누군가에게 줄 수도 없다"며 이렇게 적었다.

이날 중앙일보가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 핵심 연루자인 김 대표가 "9년 전 이 대표를 접대한 뒤 이 대표로부터 박근혜 시계를 받았다"고 말했다는 김 대표의 법률대리인 김소연 변호사의 전언을 보도한 데 대한 반박이다.

김 변호사는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김 대표는 당시 청와대가 제작한 '박근혜 시계'를 갖고 싶어 했다고 한다. 그래서 2013년 7월11일 이 대표를 대전 룸살롱에서 접대하면서 '당신은 박근혜 키드이니 박근혜 시계 구해줄 수 있나'라고 청했다고 한다. 그러자 이 대표는 '그건 나도 못 구한다'고 냉정하게 잘랐다고 한다"면서 "그런데 그날 밤 성접대를 받고 서울에 올라간 이 대표는 얼마 뒤 다시 대전에 내려오면서 박근혜 대통령 시계를 들고 와 김 대표에게 줬다고 한다. 어제 접견에서 김 대표가 내게 직접 밝힌 얘기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이 대표는 "저는 2012년 선거 이후 박근혜 대통령을 본 적도 없다. 박근혜 대통령도 알고 박근혜 대통령을 모신 사람 모두가 안다"며 "대통령 시계라면 일련번호가 있을 테니 누구에게 준 시계이고, 누가 언제 저한테 줘서 본인이 받았다는 건지 확인해봅시다"라고 말했다.

분향하는 이준석
분향하는 이준석

(평택=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9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해군 제2함대 사령부에서 열린 '제2연평해전 승전 20주년 기념식'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분향하고 있다. 2022.6.29 xanadu@yna.co.kr

yjkim8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