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개업 3년 미만 식당 폐업 비중 높아…"급변 환경에 적응미숙"

송고시간2022-06-29 16:34

댓글
폐업 식당 지나가는 배달원
폐업 식당 지나가는 배달원

[연합뉴스 자료 사진]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부산에서 개업한 지 3년이 안 된 식당이 문을 닫는 비중이 점차 늘고 있어 개업할 때 신중한 접근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된다.

29일 부산연구원 경제동향분석센터의 '코로나19 이후 부산 음식점업 창·폐업 변화 추이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부산에서 폐업한 음식점 수는 2020년보다 5.5% 늘었다.

반면 올해는 지난 5월까지 폐업한 식당 수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8.5% 감소했다.

이는 지난해 폐업한 식당이 많아진 데 따른 기저효과가 반영된 것이기도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창업한 식당이 작년보다 18.7%나 감소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폐업한 식당 가운데 개업한 지 3년 미만인 신생 식당 비중은 2020년 37.4%에서 지난해 38.9%로 높아졌고, 올해는 지난 5월까지 43.7%로 상승했다.

김현욱 경제동향분석위원은 "코로나19 당시 배달, 포장 위주의 식당 영업에서 거리두기 해제로 인한 대면 영업 증가 등 영업환경이 급변했는데 신생 식당들이 발 빠르게 적응하지 못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위원은 "3년 미만 음식점업의 폐업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개업을 신중하게 할 필요가 있다"면서 음식점 창·폐업, 경영 안정과 관련 지원 확대를 제안했다.

youngkyu@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