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상혁, 역대 한 명뿐인 '같은 해 실내외 세계선수권 석권' 도전

송고시간2022-06-30 07:03

댓글

같은 해에 실내외 세계선수권 석권한 점퍼는 소토마요르 단 한 명

실외와 실내 세계선수권 1위에 오른 선수는 역대 4명

2022 세계실내육상선수권 챔피언 우상혁
2022 세계실내육상선수권 챔피언 우상혁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불모지 한국 육상에서 탄생한 '세계 최정상급 점퍼'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이 '전설' 하비에르 소토마요르(55·쿠바)만이 달성한 '남자 높이뛰기 같은 해 실내·실외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석권'에 도전한다.

올해 3월 20일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2022 세계실내육상선수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4를 뛰어 우승한 우상혁은 오는 7월 15일 미국 오리건주 유진에서 개막하는 2022 세계(실외)육상선수권에서도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

우상혁의 이번 대회 목표는 우승이다.

지난해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공동 1위 무타즈 에사 바심(카타르), 장마르코 탬베리(이탈리아)와 함께 '남자 높이뛰기 빅3'로 분류된 우상혁은 2022년 국제대회에서 4차례나 우승(2월 6일 체코 후스토페체 2m36·2월 16일 슬로바키아 반스카 비스트리차 2m35·3월 20일 세계실내육상선수권 2m34·5월 14일 도하 다이아몬드리그 2m33)하며 '현재 최고 기량을 갖춘 선수'로 조금 더 높은 점수를 받았다.

우상혁도 "유진 세계선수권에서도 우승에 도전한다. 철저히 준비했고, 자신감도 넘친다"고 당당하게 말했다.

베오그라드 세계실내육상선수권 챔피언 우상혁
베오그라드 세계실내육상선수권 챔피언 우상혁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우상혁이 유진에서도 가장 높이 날아오르면, 세계육상에서도 드문 진기록이 탄생한다.

남자 높이뛰기에서 같은 해에 실내와 실외 세계선수권 우승을 동시에 차지한 선수는 소토마요르뿐이다.

2m45의 세계기록 보유자이자 '역대 최고 점퍼'로 불리는 소토마요르는 1993년 3월 토론토 세계실내선수권에서 2m41로 우승하더니, 그해 8월 슈투트가르트 세계(실외)선수권에서도 2m40으로 정상에 올랐다.

1987년부터 2003년까지 총 8차례 같은 해에 실내와 실외 세계육상선수권대회가 열렸다.

세계육상연맹은 2004년부터 세계실내육상선수권 개최 연도를 짝수 해로 변경해 홀수 해에 열리는 실외 세계선수권과 엇갈리게 했다.

그러나 2021년 열릴 예정이던 유진 실외 세계선수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개최를 1년 연기한 도쿄올림픽(2021년 개최)을 피해 2022년으로 개최 연도를 변경하면서, 2003년 이후 19년 만에 실내와 실외 세계육상선수권이 같은 해에 열리게 됐다.

지난해 열린 도쿄올림픽에서 2m35로 4위를 차지하며 세계 정상급 점퍼로 도약한 우상혁은 올해 더 도약해 3월 세계실내선수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실외에서도 세계 최정상급 기량을 과시한 우상혁이 유진 세계선수권에서도 정상에 오르면 1993년 이후 29년 만에 '같은 해에 실내와 실외 세계선수권을 석권한 점퍼'가 탄생한다.

전설적인 점퍼 소토마요르(오른쪽)
전설적인 점퍼 소토마요르(오른쪽)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실내와 실외 세계육상선수권 남자 높이뛰기에서 모두 우승을 경험한 선수도 극소수다.

파트리크 셰뵈리(스웨덴)가 1985년 파리(실내·2m32)와 1987년 로마(실외·2m38)에서 처음으로 이 기록을 달성했다.

찰스 오스틴(미국)은 1991년 도쿄에서 실외 세계선수권 우승(2m38)을 차지한 뒤, 1997년 파리 실내 대회에서 정상(2m35)에 올라 두 번째로 '실내와 실외 동반 세계 챔피언'의 타이틀을 얻었다.

'전설' 소토마요르는 1993년 토론토(2m41)·1995년 바르셀로나(2m38)·1999년 마에바시(2m36) 등 실내 세계선수권 우승 3차례, 1993년 슈투트가르트(2m40)와 1997년 아테네(2m37)에서 실외 세계선수권 우승 2차례에 성공했다.

현역 선수 중에는 바심이 유일하게 실내와 실외 세계 챔피언에 등극했다. 바심은 2014년 소포트(2m38)에서 실내 우승, 2017년 런던(2m35)과 2019년 도하(2m37)에서 실외 우승을 차지했다.

우상혁은 바심의 홈에서 열린 도하 다이아몬드리그에서 바심을 꺾고 우승했다.

유진에서도 바심 등 경쟁자를 제치면, 현역 점퍼 중 2번째이자 역대 5번째로 실내와 실외 챔피언의 왕관을 수집한다.

◇ 세계육상선수권 남자 높이뛰기 실내·실외 모두 우승한 선수

선수(국적) 실내 우승(기록) 실외 우승(기록)
파트리크 셰뵈리(스웨덴) 1985년 파리(2m32) 1987년 로마(2m38)
찰스 오스틴(미국) 1997년 파리(2m35) 1991년 도쿄(2m38)
하비에르 소토마요르(쿠바) 1993년 토론토(2m41)
1995년 바르셀로나(2m38)
1999년 마에바시(2m36)
1993년 슈투트가르트(2m40)
1997년 아테네(2m37)
무타즈 에사 바심(카타르) 2014년 소포트(2m38) 2017년 런던(2m35)
2019년 도하(2m37)

jiks7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