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BTS 측, 모욕·명예훼손 글 작성자 고소…"합의·선처 없어"

송고시간2022-06-29 17:54

댓글

"수사받는 피고소인이 합의 요청했으나 거절…엄중 조처할 것"

그룹 방탄소년단(BTS)
그룹 방탄소년단(BTS)

[빅히트뮤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 소속사가 멤버들을 대상으로 허위 사실을 유포하거나 모욕·성희롱 등의 발언을 해 온 누리꾼을 고소했다.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29일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를 통해 "팬들의 제보와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수집한 자료를 토대로 수사기관에 다수의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빅히트뮤직은 이 가운데 일부 사례를 언급하며 강경한 대응을 예고했다.

빅히트뮤직은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서는 한 명의 게시자가 수십 개의 아이피(IP)를 사용하며 (아티스트에 대한) 모욕 글을 올렸다"며 "반복적으로 모욕을 일삼은 내용을 포함해 고소했다"고 전했다.

또 "매우 조악하며 피해망상적인 내용의 명예훼손 게시글을 확인해 법적 대응을 진행했다"고 했다.

빅히트뮤직은 "최근 수사가 진행 중인 피고소인이 엄한 처벌을 피하고자 합의를 시도하고 협의를 요청한 바 있으나 선처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악성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앞으로도 혐의자들에게 어떠한 합의나 선처도 없이 엄중한 조처를 할 것"이라며 관련 내용을 확인하면 적극적으로 제보해달라고 팬들에게 요청했다.

ye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