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공익위원, 내년 최저임금 9천410∼9천860원 제시…최소 2.7%↑

송고시간2022-06-29 17:45

댓글
노사 줄다리기 팽팽, 자리로 향하는 류기정 사용자위원
노사 줄다리기 팽팽, 자리로 향하는 류기정 사용자위원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공익위원이 내년도 최저임금을 9천410∼9천860원을 제시한 29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최저임금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제8차 전원회의가 휴정과 개의를 반복하고 있다. 류기정 한국경영자총협회 전무(왼쪽 세번째)를 비롯한 사용자위원들이 회의를 시작하기 위해 자리로 향하고 있다. 2022.6.29 kjhpress@yna.co.kr

(세종=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최저임금 심의의 키를 쥔 공익위원들이 29일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구간으로 9천410∼9천860원을 제시했다.

박준식 위원장을 포함한 최저임금위원회 공익위원들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최저임금위 제8차 전원회의에서 내년도 최저임금의 심의 촉진 구간을 9천410∼9천860원으로 제안했다.

최저임금 심의는 근로자위원들과 사용자위원들이 각각 내놓은 요구안의 격차를 좁히는 방식으로 진행되는데 격차가 좁혀지지 않을 경우 공익위원들은 심의 촉진 구간을 제시해 그 범위 내에서 수정안을 내라고 요청한다.

노사 대립 구도에서 캐스팅보트를 쥔 공익위원들이 제시하는 심의 촉진 구간은 최저임금에 대한 이들의 기본 입장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다시 개회되는 전원회의
다시 개회되는 전원회의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29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최저임금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제8차 전원회의가 휴정을 마친 뒤 시작해 사용자위원, 근로자 위원, 공익위원들이 자리로 향하고 있다. 2022.6.29 kjhpress@yna.co.kr

공익위원들이 이날 제시한 심의 촉진 구간의 하한인 9천410원은 올해 최저임금(9천160원)보다 2.7% 높은 수준이고 상한인 9천860원은 올해 최저임금보다 7.6% 높은 금액이다.

공익위원들이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률을 2.7∼7.6%로 제안한 셈이다.

현재 노동계와 경영계가 각각 제출한 내년도 최저임금 요구안의 3차 수정안은 각각 1만80원(10% 인상), 9천330원(1.86% 인상)이다.

최저임금위는 근로자위원, 사용자위원, 공익위원 9명씩 모두 27명으로 구성된다. 노사 간 입장 차이가 워낙 커 공익위원들이 사실상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다.

수정안을 놓고도 입장 차이가 좁혀지지 않으면 박 위원장을 비롯한 공익위원들이 제출한 안건(금액)을 표결에 부쳐 최저임금 수준을 결정하게 된다.

최저임금위는 법정 심의 기한인 이날 중으로 내년 최저임금 수준을 확정할 가능성이 크다.

ksw08@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