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기차충전 방해하면 '최고 20만원' 8월부터 서울 전역 과태료

송고시간2022-06-30 06:00

댓글
서울 강남구 한 빌딩 주차장의 전기차 충전소
서울 강남구 한 빌딩 주차장의 전기차 충전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8월부터 전기차 충전 방해행위에 과태료를 부과하는 지역이 서울 25개 전 자치구로 확대된다.

30일 서울시에 따르면 과태료 부과 자치구는 현재 12개에서 7월에 19개로 늘어난다. 이어 8월부터는 25개 모든 자치구에서 최고 2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8월에 추가되는 자치구는 은평, 금천, 동작, 관악, 강동, 중구다.

시는 자치구별로 다른 단속 기준을 통일하기 위한 매뉴얼도 제작해 배포할 예정이다.

전기차 충전 방해행위 단속은 작년까지 일정 규모 이상의 시설로 제한됐으나, 올해 1월 28일부터 친환경자동차법 개정안이 시행됨에 따라 전기차 충전기가 설치된 모든 시설로 확대됐다.

이후 월평균 적발 건수는 단속 확대 이전 94건에서 약 1천600건으로 17배 급증했다. 위반사례는 '충전구역 내 내연기관차 주차'가 약 76%로 가장 많았고, 충전 필요시간 이상으로 주차한 경우 등 기타 방해행위가 나머지 24%를 차지했다. 위반 장소는 아파트, 공영차고지, 업무시설 순으로 많았다.

김정선 서울시 기후변화대응과장은 "전기차 보급이 늘면서 전기차 충전방해행위에 대한 신고 또한 늘고 있다"고 말했다.

전기차 충전방해행위 신고는 '서울스마트불편신고'와 '국민신문고(안전신문고)' 등 모바일앱, 120다산콜센터(☎ 02-120), 관할 자치구 환경담당 부서로 하면 된다.

 전기차 충전 방해행위 유형 및 과태료
전기차 충전 방해행위 유형 및 과태료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okk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