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프란치스코 교황, 정순택 서울대교구장에 '팔리움' 수여(종합)

송고시간2022-06-30 00:48

댓글
29일(현지시간) 프란치스코 교황에게서 팔리움을 받는 정순택 대주교
29일(현지시간) 프란치스코 교황에게서 팔리움을 받는 정순택 대주교

[서울대교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바티칸=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한국천주교회 서울대교구장인 정순택(60·베드로) 대주교가 29일(현지시간) 프란치스코 교황으로부터 고위 성직자의 책임과 권한을 상징하는 팔리움(Pallium)을 받았다.

교황은 이날 오전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거행된 성베드로·바오로 사도 축일 미사에서 정 대주교를 비롯한 전 세계 각국 신임 관구장 대주교 44명에게 팔리움을 건네며 축복하고 평화의 인사를 나눴다.

교황은 미사 강론에서 "여러분들은 양떼를 돌보는 파수꾼으로 봉사하도록 부름을 받았다"며 "선한 목자로서 항상 하느님의 거룩하고 신실한 백성과 함께해달라"고 당부했다.

팔리움은 양털로 짠 고리 모양의 띠로 지역 교회(관구)를 사목하는 대주교로서 충실하게 임무를 수행하겠다는 서약이자 교황청과의 일치를 보여주는 외적 표지다. 관구장 대주교는 교황으로부터 팔리움을 받아 착용함으로써 비로소 관할구역 내에서의 모든 권한을 행사할 수 있게 된다.

이날 팔리움을 받은 성직자들은 최근 1년 사이 각 관구장 대주교로 취임한 이들이다.

한국 성직자가 교황에게서 팔리움을 받은 것은 베네딕토 16세 때인 2012년 염수정(78·안드레아) 당시 서울대교구장 이후 10년 만이다.

1961년 대구 태생인 정 대주교는 서울대 공대를 졸업한 1984년 사제가 되고자 가톨릭대 성신교정에 편입했고 1992년 가르멜회 수도회 인천수도원에서 사제품을 받았다.

2000년 이탈리아 로마로 유학와 교황청립 성서대학에서 성서학 석사학위를 취득한 그는 2013년 서울대교구 보좌주교로 임명된 데 이어 2014년에는 주교품을 받았으며, 작년 10월 프란치스코 교황에 의해 서울대교구장으로 임명되면서 대주교로 승품했다.

한국천주교회의 중심축 역할을 하는 서울대교구장은 춘천·대전·인천·수원·원주·의정부교구가 속한 서울관구장 역할과 함께 북한 평양교구장 서리를 겸한다.

luc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