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대통령 "기시다 '양국관계 발전시킬 파트너' 확신"

송고시간2022-06-29 20:58

댓글

나토 정상회의 도어스테핑…"북핵 고도화될수록 한미일 안보협력 강화"

"나토와 인·태 연대, '자유·인권·법치' 규범 입각한 질서 존중되는 협력 구축"

나토 정상회의장 도착해 취재진 질문 답하는 윤석열 대통령
나토 정상회의장 도착해 취재진 질문 답하는 윤석열 대통령

(마드리드=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회의장에 도착,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6.29 [대통령통신사진기자단] jeong@yna.co.kr

(마드리드=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에 대해 "한일 현안을 풀어가고 양국 미래의 공동 이익을 위해 양국 관계를 발전시킬 수 있는 그런 파트너가 될 수 있다고 저는 확신하게 됐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앞서 도어스테핑(약식회견)을 통해 기시다 총리의 첫인상을 묻는 질문에 "어제 스페인 국왕 만찬에서 잠깐 대화를 나눴고, 오늘 상당 시간 아시아·태평양 4개국(AP4) 회의를 했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그러면서 "인도·태평양과 나토 간에 어떤 긴밀한 상호협력이 더 중요한 때가 됐다"고 강조했다.

취재진 질문 답하는 윤석열 대통령
취재진 질문 답하는 윤석열 대통령

(마드리드=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회의장에 도착,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6.29 [대통령통신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윤 대통령은 "자유와 인권, 법치를 중시하는 규범에 입각한 질서가 존중되는 그런 협력을, 나토와 인·태 국가들이 함께 연대해 만들어가야 한다는 차원에서 이번 나토 회의 참석의 의미가 있다"라고도 말했다.

이어 "나토도 자유와 법이 지배하는 세계 질서를 만들어 평화와 번영을 이룩하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4년9개월만에 성사된 '한미일 3개국 정상회담'에 대해선 "오늘이 아니라도 한미일 간에는 북핵 위기와 관련해 안보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다"며 "안보협력은 북핵이 고도화될수록 점점 더 강화되는 것으로 귀결된다"고 말했다.

j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