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유럽증시] 경기침체 공포 커지면서 하락

송고시간2022-06-30 02:08

댓글

(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유럽 주요국 증시는 29일(현지시간) 경기침체 공포가 커지면서 하락 마감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1.73% 추락한 13,003.35로,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0.90% 내린 6,031.48로 거래를 마쳤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0.15% 하락한 7,323.32로 마감했다.

범유럽 지수인 유로 Stoxx50은 0.99% 떨어진 3,514.32로 거래를 종료했다.

이날 유럽 주요 지수는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와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매파적(통화긴축 선호) 발언에 경기침체 공포가 커지면서 일제히 하락했다고 로이터는 진단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이날 ECB 콘퍼런스에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전 초저금리 시대는 다시 돌아오지 않을 것이고, 중앙은행은 상당한 물가 상승 기대에 적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같은 콘퍼런스에서 "경기침체 위험이 있지만, 더 큰 위험은 물가 상승"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트레이딩 플랫폼 IG의 크리스 뷰첨 수석 마켓 애널리스트는 로이터 통신에 "겁이 많은 현재 투자자들의 특성상 인플레를 제어하는 데 어느 정도 고통이 필요하다는 파월 의장 코멘트는 팔자 버튼을 누르게 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아직 베어마켓의 초반에 진입한 상태로, 지속가능한 반등은 아직 불가능해 보인다"고 덧붙였다.

프랑크푸르트 증권거래소
프랑크푸르트 증권거래소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yuls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