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통령실 "한미일 정상회담 통해 3국 안보협력 오늘로써 복원"

송고시간2022-06-30 03:56

댓글

"5년만에 만난 3국 정상이 갑자기 군사협력 논의? 건너뛰는 얘기"

기시다 '日 방위력 강화' 언급에 "한미와 같이 협의하는 토의 주제 아니었다"

"백악관·美대통령, '역사적' '매우 성공적 평가' 의견 전달"

4년9개월만에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
4년9개월만에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

(마드리드=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대화하고 있다. 2022.6.29 seephoto@yna.co.kr

(마드리드=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용산 대통령실은 29일(현지시간) 한미일 3국이 4년 9개월 만에 정상회담을 연 데 대해 "한미일 안보협력이 오늘로써 복원됐다"고 자평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후 스페인 마드리드 프레스센터에서 진행한 브리핑에서 "오늘 한미일 정상회담에선 안보 이슈 논의에 집중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이날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계기 3국 정상회담을 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3각 공조를 강화한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백악관도 미국 대통령도 소회를 들어보니 오늘 한미일 정상회담에 대해 역사적이었다, 매우 성공적으로 평가한다는 의견을 전달해왔다"고 전했다. 백악관은 회담 후 별도로 배포한 보도자료에서도 "역사적 3국 정상회담"이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이 관계자는 기시다 총리가 언론에 공개된 모두발언에서 "북한이 핵실험을 실시하는 경우 한미일이 공동훈련을 포함해 대응하겠다"며 '공동훈련'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선 "북한의 7차 북핵 실험이나 추가 미사일 도발이 곧바로 며칠 내 한미일 군사협력으로 이어지기보다는 미국 전략자산(전개), 한미간 조치, 유엔 안보리 결의안이 우선적 메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기적으로 한미일 안보협력은 일본의 집단자위권 행사 등으로 (인해) 점진적으로 검토해야 한다"며 "오늘 거의 5년 만에 만난 3국 정상이 갑자기 앉아 한미일 군사협력을 논의하는 것은 건너뛰는 이야기가 아닌가 싶다"고 설명했다.

기시다 총리 모두발언에서 '일본 방위력 강화'가 언급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선 "일본이 이러한 안보환경에서 군사력을 강화하겠다는 말은 없었다"며 "한미와 같이 협의하는 토의 주제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air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