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GC녹십자, 혈우병 환자 '맞춤형 관리' 소프트웨어 출시

송고시간2022-06-30 10:12

댓글

약동학 모델 기반 맞춤치료 제공…약물 용량 및 용법 결정 도와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GC녹십자는 국내 혈우병 환자의 맞춤형 치료를 위한 애플리케이션(앱) 등으로 구성된 소프트웨어 '왑스-헤모'(WAPPS-HEMO)를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왑스-헤모는 GC녹십자의 혈우병 치료제 '그린진에프'나 '그린모노'를 처방하는 의료진과 이를 투여받는 환자를 위한 것이다.

환자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각 체내 약물의 반감기 등을 예측해 의료진에게 적절한 투여 용량 및 간격을 결정하는 데 도움을 주는 소프트웨어다.

환자는 왑스-헤모에 포함된 전용 모바일 앱을 통해 자신의 혈액응고 인자 수치를 확인할 수 있어 주도적으로 질환을 관리할 수 있다.

기존에 혈우병 환자에 대한 혈액응고 인자 등 약물의 용량과 용법은 몸무게에 따라 결정됐으나, 최근에는 환자의 개별적 특성에 맞추는 방식으로 처방되고 있다. 혈우병 환자마다 혈액응고 인자에 대한 반감기 등 약물에 대한 반응이 달라 몸무게만으로 개인별 용량과 용법을 예측하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이에 GC녹십자는 캐나다의 맥마스터대학과 워털루대학 등 두 곳과 혈우병 환자의 맞춤 치료를 위한 플랫폼을 공동 개발하고, 혈우병 치료제 그린진에프와 그린모노와 관련한 데이터를 탑재해 완성했다.

최봉규 GC녹십자 데이터사이언스팀장은 "혈우병 환자의 맞춤 치료를 통해 투약 순응도는 높이고 출혈률은 감소시킬 것"이라며 "총 의료비 절감과 동시에 환자 삶의 질을 개선하는 효과까지 예상된다"고 말했다.

GC녹십자 혈우병 치료제
GC녹십자 혈우병 치료제

(서울=연합뉴스) GC녹십자 혈우병 치료제 '그린모노주'(왼쪽부터)와 '그린진에프주'. 2022.06.30. [GC녹십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and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