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中 관영지, 한일 정상 나토 정상회의 참석 연일 비판

송고시간2022-06-30 11:15

댓글

"장기적으로 경제·안보 이익에 도움되지 않을 것"

나토 사무총장-아태 파트너국 정상과 기념 촬영을 하는 윤석열 대통령
나토 사무총장-아태 파트너국 정상과 기념 촬영을 하는 윤석열 대통령

(마드리드=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이페마 컨벤션센터에서 아시아 태평양 파트너 4개국 정상,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가운데)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왼쪽 두 번째),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왼쪽),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오른쪽 두 번째)와 함께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아시아 태평양 파트너 4개국 자격으로 초청됐다. 2022.6.29 jeong@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한국과 일본 정상이 처음으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데 대해 중국 정부 입장을 대변하는 관영 매체들이 연일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계열 글로벌타임스는 30일 나토가 향후 10년간 목표를 담은 '전략 개념'에서 사상 처음으로 중국을 '도전'으로 언급했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한일 정상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은 외교적 자율성 저하를 감수하면서 미국이 주도하는 나토가 아태지역으로 진출하는 길을 안내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중국 전문가들을 인용해 "(한일 정상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이) 장기적으로 경제적, 안보적 이익에 도움이 되지 않고, 지역 대립과 분열을 악화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왕이웨이 런민대 국제문제연구소장은 "일부 유럽 국가가 점점 대립적 사고방식을 채택하면서 이른바 동맹국 간 단결이란 것이 다른 국가들에 대해 공격적이고 호전적인 것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세계화를 블록 지향적 세계화로 전환하고 있다"며 "경제와 공급망에서는 미국은 이른바 탄력성, 안전성, 자율과 통제를 강조하고, 안보 분야에서는 중·러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동맹국과의 안보를 강조한다"고 덧붙였다.

글로벌타임스는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서도 "한국 정치인들은 나토와의 관계 강화가 북한에 대한 더 큰 억지력을 의미한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한국의 이런 움직임은 북한을 자극할 수밖에 없다"며 "이는 (북한이) 더 많은 핵과 미사일 실험을 감행해 긴장을 고조시킬 수 있다"고 다즈강 헤이룽장성 사회과학원 동북아연구소장의 견해를 소개했다.

이어 "한일은 대중 정책에서 순리를 지켜야 한다"면서 "(한중일) 세 국가는 지리적으로 가까운 이웃이고, 경제적으로 매우 상호 보완적이기 때문에 미국을 따라 중국을 봉쇄하는 것은 안보와 경제적 이익에 명백히 해가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글로벌타임스는 28일과 29일에도 한일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이 "중국과의 관계를 악화시킬 것"이라고 정면 비판한 바 있다.

china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