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혜은 서울중앙지검 공보담당관 사의…"밖에서 검찰 응원"

송고시간2022-06-30 11:43

댓글

국가송무과·헌재 근무한 송무 '블루벨트'…대장동 의혹 등 주요 사건 공보

검찰 인사
검찰 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윤석열 정부 첫 검찰 정기 인사의 여파로 검사들의 사직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의 수사 공보를 담당했던 이혜은(사법연수원 33기) 부장검사는 이날 검찰 내부망에 "개인적인 사정으로 사랑하는 검찰을 떠나고자 한다"며 사직 인사를 전했다.

그는 "검찰 가족으로 보낸 그동안의 세월은 한순간도 소중하지 않은 시간이 없었고, 함께 했던 매 순간 정말 행복했다"며 "비록 몸은 떠나더라도 마음만은 검찰에 두고, 밖에서 항상 응원하며 검찰에 보탬이 되겠다"고 적었다.

2004년 의정부지검 고양지청 검사로 임관한 이 부장검사는 법무부 국가송무과 검사와 서울중앙지검 부부장검사, 수원지검 평택지청 형사 1부장 등을 역임했다.

헌법재판소와 서울고검 특별송무팀에도 파견 근무한 그는 국가송무 분야에서 '블루벨트'로 불리는 2급 공인전문검사 인증도 받았다.

지난해부터는 전국 최대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의 공보담당관을 맡아 '대장동 개발 의혹'과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을 비롯한 굵직한 사건의 공보 역할을 수행했다.

traum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