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나토 '중국 견제' 동참 공식화…중국의 대응은

송고시간2022-06-30 12:20

댓글

러·북과 관계 강화하고 개도국 공략 박차

한국엔 요청과 압박 병행 가능성

나토 사무총장-아태 파트너국 정상과 기념촬영하는 윤석열 대통령
나토 사무총장-아태 파트너국 정상과 기념촬영하는 윤석열 대통령

(마드리드=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이페마 컨벤션센터에서 아시아 태평양 파트너 4개국 정상,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가운데)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왼쪽 두 번째),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왼쪽),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오른쪽 두 번째)와 함께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아시아 태평양 파트너 4개국 자격으로 초청됐다.2022.6.29 jeong@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가 중국을 '도전'으로 새롭게 규정한 것을 계기로 신(新)냉전 구도가 더욱 명확해지면서 중국의 대응이 주목된다.

나토는 29일(현지시간) 마드리드에서 열린 정상회의에서 채택한 '2022 전략 개념'에서 "중국의 명시적인 야망과 강압적인 정책은 우리의 이익, 안보, 가치에 도전한다"며 중국을 '도전'으로 명시했다.

전략 개념은 "중국의 악의적인 하이브리드, 사이버 작전과 대립적인 수사, 허위정보는 동맹국들을 겨냥하며, 동맹 안보를 해친다"고 평가하고 "중국은 우주, 사이버, 해양 부문을 포함해 규칙에 기반한 국제질서를 전복시키려고 한다"고 밝혔다. 또 "중국과 러시아 사이의 깊어지는 전략적 파트너십과 규칙에 기반한 국제질서를 약화하려는 그들의 공통된 강화된 시도는 우리의 가치, 이익에 배치된다"고 덧붙였다.

나토는 전략 개념에서 러시아를 "가장 크고 직접적인 위협"이라며 사실상의 '주적'으로 지목하는 동시에 중국을 러시아의 파트너이자 서방 주도의 국제질서에 대한수정주의 세력으로 공식 규정한 셈이다.

구 소련의 확장에 맞서 유럽을 지키기 위해 창설한 나토가 활동 범위를 아태지역으로 넓혀 중국 견제에 동참할 수 있음을 공식화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즉, 미국의 대(對)중국 견제가 미국과 미국의 아태지역 동맹과 파트너에 의해 아태지역에서 이뤄지는 수준을 넘어 전세계적 범위에서 이뤄질 것임을 예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미 미국의 핵심 대서양 동맹인 영국의 경우 미국이 인도·태평양 전략 차원에서 추진해온 항행의 자유(중국이 영유권 주장을 강화해온 해역에 미군이 선박의 자유로운 통항을 보장해야 한다면서 군함을 파견하는 작전)에 동참하는 등 유럽 국가의 부분적 대 중국 견제 동참은 이뤄져 왔다.

중국은 이번 새 전략 개념 채택을 계기로 항행의 자유 작전 등에 유럽 국가들이 더 적극적으로 동참할 가능성을 경계할 전망이다.

또 한국과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 나토의 아태지역 파트너 4개국의 정상이 이번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함으로써 미국의 대서양 동맹과 태평양 동맹이 '자유민주주의'라는 가치에 기반해 연대할 의사를 확인했다는 점도 중국의 경각심을 키우는 대목이다.

이에 맞서 중국은 우선 최대 전략 파트너인 러시아, 혈맹인 북한 등 '집토끼'와의 관계를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와는 합동훈련 등으로 군사적 공조의 강도를 높이고, 북핵 문제를 둘러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논의 등에서 북한의 굳건한 후견인 역할을 하며 북·중 관계를 관리 또는 강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중국은 개발도상국 그룹에서 동조 세력을 확충하려 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신흥 경제 5개국)의 외연을 확대키로 한 것과 유엔 안보리에서 개도국 참여 확대를 주장한 것 등은 이런 맥락으로 분석된다. 이념과 가치에 기반해 동맹과 파트너를 규합하는 미국에 맞서 '발전(development)'을 화두로 개도국 그룹에서 '친구'를 늘리려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최근 이란과 아르헨티나가 브릭스 가입을 신청하며 중국에 화답했다.

중국의 외교 분야 최고위 인사인 양제츠 정치국원이 29일부터 내달 4일까지 일정으로 파키스탄, 아랍에미리트(UAE), 짐바브웨, 모잠비크를 잇달아 방문하는 것도 개도국 외교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한국처럼 미국의 동맹국이되 중국과 경제적으로 긴밀하게 연결된 나라들을 상대로 요청과 회유, 경제적 압박 등 다양한 옵션을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미국의 중국 압박에 동참하는 것을 막으려 할 것으로 예상된다.

'브릭스 회원 확대 추진' 선언한 브릭스 정상들
'브릭스 회원 확대 추진' 선언한 브릭스 정상들

(베이징 신화=연합뉴스) 시진핑(화면 위 가운데) 중국 국가주석이 23일 화상으로 열린 제14차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공 등 신흥 경제 5개국) 국가 정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 시 주석,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브릭스 정상들은 이날 회담 후 내놓은 '베이징 선언'에서 "우리는 토론을 통해 브릭스 회원 확대를 추진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2022.6.24 leekm@yna.co.kr

jhc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