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나토 홈피에 '눈감은' 尹사진…대통령실 "사진교체 요청"

송고시간2022-06-30 15:42

댓글

바이든 '노룩악수' 논란엔 "찰나 보고 정상관계 재단하는 건 위험"

나토 사무총장-아태 파트너국 정상과 기념촬영하는 윤석열 대통령
나토 사무총장-아태 파트너국 정상과 기념촬영하는 윤석열 대통령

(마드리드=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이페마 컨벤션센터에서 아시아 태평양 파트너 4개국 정상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가운데)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윤석열 대통령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왼쪽 두번째),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왼쪽),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오른쪽 두번째)와 함께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아시아 태평양 파트너 4개국 자격으로 초청됐다.2022.6.29 jeong@yna.co.kr

(마드리드=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홈페이지에 게재된 나토 정상회의 참가국 정상 단체 사진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눈을 감은 모습으로 등장했다.

이에 대통령실에서는 나토 측에 사진 교체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나토는 지난 29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전시컨벤션센터(IFEMA)에서 '아시아·태평양 파트너국' 자격으로 참석한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4개국 정상과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의 사진 촬영을 진행한 뒤 이를 홈페이지에 실었다.

문제의 사진에는 맨 오른쪽에 선 윤 대통령이 눈을 감은 채 찍혀 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외교적 결례 내지 의전 소홀 등의 논란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후 이 사실을 인지한 대통령실은 나토 측에 해당 사진 교체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현재 나토 홈페이지에 새롭게 걸린 사진에서는 윤 대통령이 눈을 뜨고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전 마드리드 프레스센터에서 '그러한 사진이 왜 검수 과정도 없이 업로드된 것이냐'는 기자의 물음에 "작은 행정상의 실수가 아닐까 생각한다"며 "나토 측이 올리는 것을 일일이 검수하기란 어렵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에 대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노룩(No Look) 악수' 논란에 대해서도 "바이든 대통령과 역대 어느 정부보다 가장 빨리, 특히 바이든 대통령이 방한하는 형식으로 정상회담이 이뤄졌기에 (양 정상간) 충분한 교감 내지 공감이 있다"며 "그러한 실시간, 찰나의 순간을 두고(보고) 양국 관계와 정상 관계를 재단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말했다.

'노룩 악수' 논란은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28일 스페인 국왕 주최 환영 만찬장에서 단체 사진 촬영 때 윤 대통령과 눈도 제대로 마주치지 않은 채 형식적으로 손만 건네는 듯한 장면이 포착된 데 따른 것이다.

air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