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폭우로 생긴 물웅덩이에 건설근로자 빠져 숨져…중대재해법 조사(종합)

송고시간2022-06-30 18:07

댓글
공사장 사고(PG)
공사장 사고(PG)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용인·서울=연합뉴스) 강영훈 김승욱 기자 = 지난 29일부터 200㎜가 넘는 비가 내린 경기 용인시의 한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근로자가 물웅덩이에 빠지는 사고가 났다.

경찰 등에 따르면 30일 오후 1시 50분께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의 아파트 신축 공사장에서 근로자 A(67)씨가 폭우로 인해 생긴 물웅덩이에 빠져 숨졌다.

공사장 내 터파기 작업을 해놓은 곳에 생긴 이 물웅덩이는 폭 20m, 깊이 4m가량으로, 많은 비가 내려 생긴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A씨는 물 퍼내기 작업을 위한 양수기의 콘센트가 물에 잠길 것을 우려해 조치하려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119 구조대원들은 A씨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는 동료 근로자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구조,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한 뒤 병원으로 이송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고용노동부는 건설업체의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여부 조사에 나섰다.

올해 1월 27일부터 시행된 중대재해처벌법은 일정 규모 이상의 사업장에서 근로자 사망 등 중대산업재해가 발생하면 사고를 막기 위한 의무를 다하지 않은 사업주·경영책임자 등을 처벌할 수 있게 했다.

용인에는 전날 0시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258.5㎜의 많은 비가 내렸다.

ksw08@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