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20년만에 한 무대 '아방가르드 세 친구'…'은미와 영규와 현진'

송고시간2022-06-30 18:05

댓글

현대무용가 안은미-전방위 뮤지션 장영규·백현진의 만남

세종문화회관서 7월 3일까지 공연

왼쪽부터 장영규, 안은미, 백현진
왼쪽부터 장영규, 안은미, 백현진

[세종문화회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20년 만에 다시 모이는 거예요. 그전엔 이렇게 서로 얼굴 자주 보기도 힘들었는데 나흘 동안 매일 보게 되니 너무 좋네요."

한 명은 전위적인 현대무용가로, 다른 한 명은 영화와 드라마 OST의 인기 작곡가이자 밴드 멤버로, 또 다른 한 명은 언더그라운드 음악과 현대미술에서 활약 중인 아티스트다.

오랜 친구 사이인 무용가 안은미, 음악감독 장영규, 가수 백현진이다. 세 명이 2003년 공연 이후 약 20년 만에 한 무대에서 다시 뭉쳤다. 공연 제목도 각자의 이름을 따 그냥 '은미와 영규와 현진'이다.

다음 달 3일까지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열리는 공연의 시작에 앞서 30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들을 한꺼번에 만났다.

"20년 전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안은미 누나의 솔로 공연이 있었는데, 그때 누나가 '어어부 프로젝트'로 활동하던 영규 형과 제게 일종의 선물로 공연 시간의 절반을 떼어 줬어요. 그 이후로 20년 만에 이런 무대를 함께 하네요."(백현진)

백현진과 장영규는 당시 마포와 서대문구 쪽 클럽에서 주로 공연하던 언더그라운드 뮤지션들이었는데, 안은미의 배려로 '번듯한' 무대에서 공연할 기회를 얻을 수 있었다고.

장영규와 백현진이 뭉친 '어어부 프로젝트'는 난해한 소리를 탐닉해 한국적인 '아방-팝(Avant-pop)'의 선구자라는 꼬리표를 단 2인조 밴드다.

이번 공연에선 한국을 대표하는 현대무용가로 여러 세계 무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안은미의 대표적인 솔로 레퍼토리를 장영규와 백현진의 독특한 음악과 함께 만날 수 있다. 안은미는 이날 공개 시연에서도 장영규와 백현진이 연주하는 곡에 녹아들며 형형색색의 의상을 수시로 갈아 입어가며 종횡무진 무대를 누볐다.

30일 세종문회회관 S씨어터 무대에서 춤추는 현대무용가 안은미
30일 세종문회회관 S씨어터 무대에서 춤추는 현대무용가 안은미

[세종문화회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제는 지긋한 중년의 나이에도 여전히 '아방가르드'한 세 아티스트들의 독특한 예술세계가 강렬히 다가왔다.

안은미는 "힘이 들어서 솔로를 안 춘 지 꽤 오래됐는데, 그동안의 작업을 정리해보는 의미도 있고, 혼자 하는 것보다는 영규·현진의 음악과 함께 다시 모이는 게 의미가 있다고 생각해 이렇게 공연하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무대 위에서 이렇게 옷 갈아입는 것도 연습이 필요하다"며 웃었다.

국악과 현대적인 밴드 사운드의 결합으로 주목받은 그룹 '이날치'의 장영규는 이번 공연에서도 음악을 맡았다. '범 내려온다'로 대중에 유명해지기 전부터 이미 영화 '복수는 나의 것', '타짜', '곡성'과 국립무용단 '다녀와요, 다녀왔습니다', '회오리', 안은미컴퍼니 '드래곤즈' 등의 음악을 만들었고, 밴드 '어어부 프로젝트', '씽씽', '이날치' 등에서 활동하는 전방위 뮤지션이다.

최근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무대에 다시 오른 국립무용단의 화제작 '회오리'의 핀란드 출신 안무가 테로 사리넨은 "여러 작곡가의 음악을 들어보고 선택할 기회가 있었는데 장영규의 음악을 듣고 바로 '아, 이거다'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는 정말 재능있는 작곡가다"라고 극찬한 바 있다.

장영규는 "오랜만에 이렇게 다시 만나는 게 큰 의미가 있다. 어느 순간부터 라이브 음악을 하지 않고 녹음작업만 했는데, 다시 만나 라이브를 하면 근래 하던 무용음악들과는 다른 결의 음악이 나오지 않을까 한다"고 했다.

각종 영화와 드라마 등의 음악 작업으로 계속 바쁘다는 그는 곧 개봉하는 최동훈 감독의 SF영화 '외계+인'의 음악도 맡았다. 그룹 '이날치'와도 10월 말에 새로운 작업으로 공연할 예정이다. 옆에 있던 백현진은 "영규 형은 영화 '반칙왕' 이후엔 계속 바빴다"고 거들었다.

세 '괴짜' 친구들이 모여 펼치는 '은미와 영규와 현진'은 세종문화회관의 컨템퍼러리 시즌 '싱크 넥스트 22'의 개막작으로 이날부터 7월 3일까지 이어진다.

장영규
장영규

[세종문화회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yongla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