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환경부, 새시장 취임 맞춰 수도권 10개 시에 소각장 설치 촉구

송고시간2022-07-01 06:00

댓글

서울·인천·고양 등 생활폐기물 매립량 많은 곳

2026년부터 생활폐기물 직매립 금지…대부분 소각장 입지 물색 중

인천 서구 수도권매립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 서구 수도권매립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환경부는 지난 지방선거 당선인들 임기 시작에 맞춰 생활폐기물을 매립해 처리하는 양이 많은 수도권 10개 시에 소각장 설치를 촉구하는 공문을 보냈다고 1일 밝혔다.

환경부가 공문을 보낸 시는 서울, 인천, 경기 고양·부천·안산·남양주·안양·화성·김포·광주 등이다.

이 시들은 2020년 기준 재활용이나 소각하지 않고 매립해 처리하는 생활폐기물이 하루 50t(톤) 이상인 곳들이다.

작년 1월 개정된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이 같은 해 7월 공포되면서 종량제봉투에 담긴 생활폐기물을 재활용을 위해 선별하거나 소각하지 않고 매립(직매립)하는 행위가 수도권에서는 2026년부터, 수도권 외 지역에선 2030년부터 금지된다.

공문을 받은 시들은 이를 위한 준비가 부족한 곳들인 셈이다.

재활용과 소각이 아닌 매립해 처리하는 생활폐기물 하루 1천t이 넘는 서울은 처리용량이 1천t인 광역소각시설을 신설하고자 입지선정위원회를 운영 중이다. 매립 생활폐기물량이 하루 350t 정도인 인천은 하루 처리용량 540t 규모 광역소각시설 2곳 입지선정을 진행 중이다.

경기 9개 시는 소각시설 5곳(하루 처리용량 1천600t)을 신설하고 기존 소각시설 3곳을 증설할 예정이다.

1일 임기를 시작한 시장들은 임기가 2026년 6월 30일 끝나므로 임기가 종료되기 6개월 전까지 소각장을 확충해야 하는 임무를 맡게 됐다.

서울과 인천 등 대부분 지역이 새 소각시설을 지을 장소를 물색하는 단계에 머물고 있어 주민 설득에 드는 시간 등을 고려하면 시간이 촉박한 상황이다.

소각시설 입지를 선정한 뒤 폐기물처리시설 설치계획까지 승인받으면 생활폐기물 직매립 금지를 최대 1년 유예받을 수 있다.

jylee2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