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차량 100여 대 침수·곳곳 통제…경기 폭우 피해 속출(종합)

송고시간2022-06-30 22:17

댓글

30일 하루 화성에 246㎜ 등 경기 전역에 평균 172㎜ 장대비

물웅덩이에 근로자 빠져 숨져…김동연 경기지사 취임식 취소

폭우에 잠긴 중고차 단지 주차장
폭우에 잠긴 중고차 단지 주차장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많은 비가 내린 30일 경기도 수원시의 한 중고차 단지 주차장이 물에 잠겨 있다. 2022.6.30 xanadu@yna.co.kr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30일 경기도에 평균 170㎜가 넘는 장맛비가 쏟아져 주택과 차량이 물에 잠기고 도로 곳곳이 통제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경기도는 이날 0시부터 오후 5시까지 화성에 246.5㎜의 집중호우가 내렸다고 밝혔다.

파주 223.5㎜, 수원 219.5㎜, 안산 214.5㎜, 고양 202.5㎜ 등 비는 경기 전역에 쏟아져 이날 하루 경기도의 평균 강수량은 172.9㎜로 나타났다.

비가 내리기 시작한 지난 28일부터 집계한 강수량을 보면 연천에 가장 많은 307.5㎜의 비가 내렸고 포천 297㎜, 양주 290.5㎜, 파주 289.5㎜, 용인 279.5㎜, 화성 270㎜ 등이다.

사흘간 이어진 비에 피해가 속출했다.

이날 오후 1시 50분께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의 아파트 신축 공사장에서 근로자 A(67) 씨가 폭우로 인해 생긴 물웅덩이에 빠져 숨졌다.

그는 물 퍼내기 작업을 위한 양수기의 콘센트가 물에 잠길 것을 우려해 조치하려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 다른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기 남부 시간당 50㎜ 폭우…도로 침수 피해 신고 잇따라
경기 남부 시간당 50㎜ 폭우…도로 침수 피해 신고 잇따라

(수원=연합뉴스) 30일 오전 경기 남부 지역에 시간당 최대 50㎜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도로 침수와 가로수 전도 등의 피해가 잇따랐다. 사진은 안산 신길동 도로 침수 모습. 2022.6.30 [경기소방재난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침수 피해는 주택 11건, 농경지 1㏊가 접수됐고 차량은 105대가 피해를 봤다.

차량 침수의 경우 수원시 권선구 고색동의 중고차 매매단지에 빗물이 들어차 이곳을 비롯한 수원에서만 100대가 물에 잠겼다.

도로 침수 32건, 도로 낙석 등 13건, 도로 침하 1건, 가로수 전도 27건 등 교통에 지장을 주는 피해도 많았다.

현재 통제 중인 곳은 하상도로 9개, 세월교 61개소, 둔치주차장 34개소, 강변 산책로 32개소 등이다.

기상청은 다음 달 1일까지 경기도에 30∼80㎜, 많은 곳은 120㎜의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경기도는 이날 오전 5시를 기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비상 2단계(경계)로 격상해 가동 중이며, 시군 공무원 5천600여 명도 비상 근무하고 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이재준 수원시장은 다음 달 1일로 예정된 취임식을 각각 취소하고 비 피해 현장을 방문하기로 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기상 상황을 지속 감시하고 인명피해 우려 지역 등 재해취약지역의 안전관리를 철저히 해 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zorb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