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러, 뱀섬 내주고 오데사에 분풀이?…아파트 등 폭격에 18명 사망(종합2보)

송고시간2022-07-01 17:26

댓글

"흑해 방향에서 KH-22미사일 발사"…쇼핑몰 공격 때도 같은 미사일 사용

러시아의 공격으로 파괴된 우크라이나 남부 오데사의 아파트
러시아의 공격으로 파괴된 우크라이나 남부 오데사의 아파트

[AFP 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재난당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이스탄불=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김승욱 특파원 = 러시아군이 한밤중에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오데사 주거지의 아파트와 리조트에 미사일 폭격을 가해 최소 18명이 목숨을 잃었다.

로이터·AP 통신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정부는 1일(현지시간) 오데사항에서 서남쪽으로 약 50㎞ 떨어진 세르히우카 마을의 9층짜리 아파트와 리조트 건물이 러시아군의 미사일에 맞아 18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키릴 티모센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차장은 사망자 중 어린이 2명이 포함됐다고 확인했으며, 세르히 브라추크 오데사주 대변인은 텔레그램을 통해 약 30명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오데사 재난당국 관계자인 이호르 부달렌코는 현지 TV에 출연해 "미사일 폭격을 받은 곳에서 현재 구조 작업이 이뤄지고 있으나 건물 일부가 무너져 사람들이 잔해에 깔려 있다"고 말했다.

이어 "폭격당한 건물에는 152명이 살고 있으며, 지금까지 41명이 구조됐다"고 전했다.

막심 마르첸코 오데사 주지사는 텔레그램을 통해 러시아가 이날 오전 1시께 흑해 방향에서 KH-22(부랴) 미사일을 발사해 주거지역을 공격했다고 밝혔다.

KH-22 미사일은 TU-22와 TU-95 등 전략 폭격기에서 발사하는 공대지·공대함 미사일로 지난달 27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중부 폴타바주의 크레멘추크 쇼핑몰을 공습할 때도 사용됐다.

당시 러시아는 약 1천 명이 모인 쇼핑몰을 공격해 민간인 19명이 목숨을 잃었다.

우크라이나 측 평화 협상단장을 맡은 미하일로 포돌랴크 대통령실 보좌관은 트위터에 미사일 공격으로 파괴된 아파트 영상을 올리고 "러시아는 실수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공격은 실수가 아니라 테러 전략"이라며 "우리 국민을 지키기 위해 우리는 미사일 방어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오데사의 지하 대피소
오데사의 지하 대피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흑해에 접한 항구도시인 오데사는 우크라이나 최대 물류 거점이자 전략적 요충지 중 한 곳으로 꼽힌다.

오데사에서는 지난 4월 23일에도 러시아의 순항미사일이 주택가 등지에 떨어져 생후 3개월 된 영아를 포함한 수십 명의 사상자가 나온 바 있다.

러시아군은 5월 9일에는 극초음속 미사일을 동원해 오데사의 호텔 2곳과 쇼핑몰을 폭격하기도 했다.

러시아군은 동부 돈바스 지역에 지상군 화력을 집중하면서도 다른 지역의 주요 도시에 정확도가 떨어지는 소련제 미사일로 폭격을 가하고 있으며, 특히 최근 보름간은 미사일 폭격 양이 2배로 늘어났다고 로이터는 지적했다.

전쟁이 시작된 이후 민간인 수천 명이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사망했으나, 러시아는 민간인을 겨냥하지 않고 군사시설만 타격하고 있다고 줄곧 주장하고 있다.

로이터 등 외신은 이번 공격이 러시아가 흑해 최대 요충지로 꼽히는 '즈미니섬'(뱀섬)에서 철수를 발표한 지 하루 만에 이뤄진 점에 주목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의 곡물 수출을 막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인도적인 차원에서 철수를 결정했다고 밝혔으나, 우크라이나군의 끈질긴 공격을 견디다 못해 밀려난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러시아가 최근 돈바스 외 지역에 대한 미사일 공격 빈도를 높이고 있지만, 하필 뱀섬과 가까운 전략 항구인 오데사항 인근 지역을 폭격했다는 점에서 뱀섬 철수의 분풀이를 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kind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