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만취 상태로 부산 앞바다서 유조선 운항한 선장 적발

송고시간2022-07-01 09:55

댓글
부산해경청 전경
부산해경청 전경

[부산해경 제공]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해양경찰서는 술에 취한 상태에서 유조선을 운항한 혐의(해사안전법 위반)로 선장 A(50대)씨를 검거해 조사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2시 20분께 부산 오륙도 인근 해상에서 혈중알코올농도 0.14% 상태에서 유조선(999t)을 운항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경은 해당 선박이 지그재그로 움직여 음주 운항이 의심된다는 부산항 해상교통관제센터(VTS)의 신고를 받고 경비함정을 급파해 A씨를 검거했다.

혈중알코올농도가 0.08% 이상일 경우 1년 이상 2년 이하의 징역이나 1천만원 이상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해경은 A씨를 상대로 자세한 음주 운항 경위를 조사한 뒤 처벌할 계획이다.

read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