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행안부 장관 지구대 방문에 경찰 일선 "압박인가" 반발

송고시간2022-07-01 10:40

댓글

일정 공지되자 내부 게시판에 반발 댓글 이어져…피켓 시위도 예고

행안부 경찰국 신설 반대 현수막
행안부 경찰국 신설 반대 현수막

최근 행정안전부가 경찰업무조직 '경찰국' 신설 방침을 밝힌 가운데 지난달 30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앞에 반대 현수막이 걸려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경찰 통제를 주도적으로 추진 중인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1일 지구대를 격려 방문하기로 하자 일선 경찰관들 사이에서 반발이 나오고 있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경찰청 마포경찰서 홍익지구대를 찾아 최근 행안부가 발표한 경찰제도 개선안에 대한 일선 경찰관들의 의견을 듣고 민원 최접점인 지구대 근무 경찰관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행안부에서는 이 장관과 자치분권실장, 대변인 등이, 경찰에서는 마포경찰서장과 홍익지구대장, 순찰팀원 등이 참석한다.

이날 일정은 행안부 자체 행사로, 경찰청이나 서울경찰청 지휘부는 참석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장관 일선 방문 일정이 공지되면서 경찰 내부에서는 반발 기류도 확산하고 있다.

경찰 내부망 '현장 활력소'에는 "장관이 의견을 청취한다며 우리 동료에게 묻는다면 반드시 경찰국 신설 등을 반대한다고 해야 한다. 만에 하나 그럴 수 없다면 침묵하길 바란다"는 글이 올라왔다.

또 다른 작성자도 "경찰청장 면담도 거부하고 경찰조직을 무시했던 장관이 지구대를 찾아가 경찰국 설치 의견을 직접 듣겠다는 것은 너희들은 잠자코 나의 지시를 따르라는 무언의 압박으로 보인다"며 "만약 장관이 처우 개선(경감 근속 100%)을 해준다고 하더라도 경찰이라는 명예는 버리지 말자"고 썼다.

이 밖에도 면담 거부 현수막 게시, 근조 리본 착용 제안 등 댓글이 달렸다.

경찰 직장협의회에서는 이날 이 장관 면담 시 피켓 시위 등을 할 계획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lis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