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금감원장 "퍼펙트스톰 시작됐을지도…위기 대응 능력 강화"(종합)

송고시간2022-07-01 10:47

댓글

"위기 발생시 조기 안정화 체계 준비…충격 흡수능력 제고"

시장전문가들 "금리 상승이 경제 주체에 부담될 수도"

이복현 금감원장, 시장 전문가들과 간담회
이복현 금감원장, 시장 전문가들과 간담회

[금감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기자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1일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로 퍼펙트스톰(초대형 복합 위기)이 이미 시작됐을지도 모른다면서 위기 대응 능력을 선제적으로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이날 금감원에서 열린 시장전문가들과 간담회에서 "우크라이나 전쟁은 장기화하는 양상이며 계속되는 물가상승 압력과 빨라진 미 연준의 금리 인상 속도까지 감안하면 시장의 불안정한 상황은 상당 기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미증유의 퍼펙트스톰이 점점 다가오는 모습이고 어쩌면 이미 시작됐을지도 모른다"면서 "금감원은 향후 상황이 더욱 악화할 것에 대비해 위기 대응능력을 선제적으로 강화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금융사의 유동성 확보를 독려하는 한편 개별 금융사의 위기가 금융시스템으로 전이되지 않도록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위기 발생 시에 조기 안정화를 지원할 수 있는 체계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금리 상승과 자산 가격 조정 등에 따른 건전성 악화에도 대비해 금융사에 충분한 충당금을 쌓도록 하는 등 충격 흡수능력을 제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처럼 금감원이 위기에 최선을 다해 대비하고 있지만 시장 상황이 급변해 새로운 트리거(trigger·방아쇠)가 어디에서 어떤 방식으로 나타날지 알 수 없다"고 지적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윤석모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장 등 시장 전문가들은 우리 경제의 펀더멘털이 양호해 증시의 하방 지지선이 견고하다면서 대내외 악재가 금융 안정을 해칠 정도는 아니다고 밝혔다.

하지만 금리 상승에 따른 피해에 대해서는 우려했다.

참석자들은 최근 인플레이션의 경우 수요와 공급 요인이 동시에 작용한 결과라 통화 긴축만으로 억제하기는 어렵다면서 우리나라는 민간 부채 규모가 빠르게 증가해 금리 상승이 경제 주체에게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미중 무역분쟁과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우크라이나 사태 등의 영향으로 탈세계화가 가속됐으며, 이러한 글로벌 가치사슬의 변화는 우리나라에 양날의 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들은 올해 하반기 국내 증시의 주요 리스크로 국제유가, 수출, 기업실적 불확실성 등을 지목하면서 우리나라의 대외지급 능력 등 양호한 경제 펀더멘털 및 기업실적을 볼 때 증시의 하방 지지선이 견고하다고 평가했다.

국가 신용도 대비 금리 경쟁력 및 유입자금 성격 등을 고려하면 한미 금리 역전이 발생하더라도 외국인 자금의 급격한 유출 가능성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이들은 통화정책 정상화로 인한 성장둔화와 자산 가격 조정은 불가피한 안정화 비용이라면서 장기적으로는 인플레이션 기대심리 안정과 통화정책 신뢰성 제고라는 경제적 편익이 더 클 것으로 봤다.

그러면서 우리나라의 경우 통화 정상화 과정에서 이자 비용 부담 증가 등이 예상되지만 전반적인 금융안정을 해칠 정도로 크지는 않을 것으로 분석했다.

president2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